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12살 초등6학년 조세혁이 중학생 형들을 연달아 이기고 안동 ATF14세부 단식 4강에 올랐다. 초등학생 선수로는 유일하게 8강에 오른 조세혁이 연달아 중학생 형들을 제치고 우승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2008년 4월생인 조세혁은 한살위 형인 구월중의 김무빈1을 4-6 7-6(6) 7-5로 누르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오전 10시에 들어간 게임은 1시 29분에 종료가 됐다. 경기시간 3시간 29분.
 
첫세트 후반 김무빈이 5-4로 리드하는 가운데 조세혁의 공이 바람을 타고 네트에 맞으면서 넘어가질 못해 6-4로 김무빈이 선취했다.
 
2세트 김무빈의 서브로 시작됐고 자신의 서브게임을 착실히 지키며 경기는 팽팽하게 진행됐다. 김무빈이 3-2로 리드하는 가운데 엉덩이 통증으로 두 번째 메디컬타임을 요청했다.
게임스코어 4-4에서 조세혁의 공이 베이스라인 아웃되면서 5-4로 김무빈에게 흐름이 갔다.
하지만 김무빈의 경기패턴에 적응을 한 조세혁이 한템포 빠르게 공격을 하면서 경기는 6-6타이브레이크가 됐고  조세혁이 2세트를 극적으로 가져왔다 
 
파이널세트 , 3시간이 넘어가면서 집중력을 발휘한 조세혁이 상대게임을 브레이크 하면서 6-5로 반전이 시작됐다.
매 포인트 마다 10번에서 20번이 넘어가는 긴 랠리가 계속되다가 세 번째 듀스 끝에 김무빈의 공이 아웃되며 조세혁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아래는 경기후 조세혁과의 인터뷰내용이다. 
 
Q 초등학생으로 중학생을 연달아 이겼다. 힘들지 않았나
- 상대선수와 제 스타일이 많이 달라서 첫 세트 실수가 많았다. 공이 낮게 깔려오는 스타일이라 쉽지않았다. 2세트때 적응이 되면서 맞받아서 때리는 스타일로 변화를 줬다.
3세트 상대가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것 같고 오늘 바람이 많이 불어서 서브넣을 때 도움이됐다.  
 
Q 초등5학년부터 지금까지 랭킹1위를 지키고 있다. 오늘처럼 접전을 펼친 경기는 꽤 오랜만인 것 같은데
=지난번 양구 ATF대회에서 류창민, 김주안 선수와의 게임도 재미있게 했다. 이번 안동ATF대회를 뛰면서 오늘처럼 타이트하게 가는 경기가 실력을 올리는데 도움이 많이 된다.
하지만 게임은 경험을 쌓는 것 보다 우선해서 이기는게 중요하니까 빨리 끝내는게 좋다. 
 
Q 초등선수와 중학교 선수와 게임을 했을 때 다른점은 무엇이라고 느꼈나 
=중학교 선수와 붙게 되면 형들을 이기려고 하다 보니 압박감도 있고 중학생 형들 볼은 저보다 세고 집중력과 노련함이 많이 차이가 나서 쉽게 이기기는 힘든 것 같다. 초등학생과 게임할때보다 확실히 공이 계속 넘어오고 볼 파워도 많이 다르게 느껴진다.
 
Q 내일 4강은 안동중의 김세형 선수와 붙는다. 어떤 작전이 필요한가
=왼손잡이 선수라는 것 만 알고 있다. 오늘 쉬면서 전략을 생각해야 할 것 같다. 
복식은 어제 졌다. 복식도 이겼으면 좋을텐데 파이널세트에서 다 잡은 게임을 놓쳐서 아쉽다. 오늘 아버지가 응원 오셔서 힘이 많이 됐다. 
 
안동 = 황서진 기자 
 
 
< 남여 단식 4강 진출 확정>
(1번시드 김세형(안동중))
 
29일, 경북 안동시민운동장 테니스장에서 펼쳐진 대회 준준결승에서 1번시드 김세형(안동중)이 서현석(매화중)을 6-3 6-1로 이기고 4강에 진출했다.
 
 3번시드 류창민(이수중)은 맹민석(대곳중)을 6-2 6-1로, 황동현(최주연아카데미)은 황효원(김해스포츠클럽)을 6-4 6-1로 각각 이기고 준결승에 올랐다.
 
초등학생으로 유일하게 8강에 진출한 조세혁(금암초)은 구월중의 김무빈1을 4-6 7-6(6) 7-5로 누르고 4강에 진출했다. 
 
(용상초 임사랑)
 
 
여자단식에서는 1, 2번 시드가 나란히 4강에 진출했다. 
 
톱시드 손하윤(씽크론아카데미)은 강예빈(의정부G스포츠클럽)을 6-0 6-3으로 가볍게 누르고 4강에 진출했다.
2번시드 한가연(매화중)도 정의수(토성초)를 6-2 6-1로, 임사랑(용상초)은 엄세빈(춘천스포츠클럽)을 6-1 6-2로 각각 누르고 4강에 올랐다.
금암초 주희원은 복주여중의 이한별을 5-7 6-0 7-5로 역전승에 성공하며 4강에 합류했다.
 
한편, 남녀복식은 결승전만 남았다.
 
남자복식은 서정훈-황예성(이상 안동중)이 박지완(신안중)-서현석(매화중)을 5-7 6-4 10-7로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김세형-이지성(이상 안동중)은 김무빈1(구월중)-정연수(노형중)를 6-4 6-2로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여자복식은 엄세빈(춘천스포츠클럽)-이한별(복주여중)이 최민영-최수영(이상 천안MTC)을 6-2 6-1로 손하윤(씽크론아카데미)-한가연(매화중)은 이하음(인천신촌초)-주희원(금암초)을 6-2 6-2로 각각 누르고 복식결승에 진출했다. 
 
안동 = 황서진 기자 
 
(복식 결승에 오른 황예성-서정훈(이상 안동중)) 
 
 
(여자복식 결승에 오른 손하윤(씽크론아카데미)-한가연(매화중))

  1. [안동ATF] 초등 1위 조세혁,중학생 제치고 4강 진출

    12살 초등6학년 조세혁이 중학생 형들을 연달아 이기고 안동 ATF14세부 단식 4강에 올랐다. 초등학생 선수로는 유일하게 8강에 오른 조세혁이 연달아 중학생 형들을 제치고 우승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2008년 4월생인 조세혁은 한살위 형인 구월중의 김무빈1...
    Date2020.11.29
    Read More
  2. 초등랭킹 1위 조세혁 안동ATF14세대회 우승할까

    ▲ 전주금암초등학교 6학년 조세혁 ▲ 남자초등랭킹(10월 기준) 14세안동ATF대회 남자부에 12살 초등생이 8강에 진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초등 1위 조세혁(전주 금암초)은 28일 경북 안동 시민테니스장에서 열린 아시아테니스연맹 안동 14세 이하 국제주니어...
    Date2020.11.29
    Read More
  3. [안동 ATF] 본선 1회전 마무리에 이어 복식1회전 시작

    (용상초 5학년 김원민이 중학생 선수를 이기고 16강에 올랐다.) 2020 ATF 안동국제주니어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순항을 하고 있다. 24일 예선전을 시작으로 대회 4일째인 오늘(27일)은 어제에 이어 남녀 단식 본선1회전을 모두 마무리함과 동시에 ...
    Date2020.11.28
    Read More
  4. 초등선수 맹활약하는 2020 안동 ATF 14세 대회

    ▲ 안동 대회장. 깔끔하게 단장해 안동오픈 안동ITF,안동 ATF대회를 진행했다. 대회 준비는 코트부터라는 기본 원칙을 충실히 이행했다 ▲ 안동 용상초 김동민. 11살 나이에 14세부 본선에 진출했다 용상초 김동민의 초등랭킹은 12위 안동 ATF 대회가 예선을 모...
    Date2020.11.26
    Read More
  5. 2020 안동 ATF 14세부 국제주니어 테니스 대회 개막

    안동 ATF 14세부 국제대회가 개막했다. ‘도전하는 자에게 기회는 찾아올 것이다. The opportunity will come to you When you Challenge!’를 슬로건으로 주니어들에게 세계적인 테니스스타의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이번 안동ATF 국제대회는 올해...
    Date2020.11.25
    Read More
  6. 제주스포츠클럽 테니스 선수반, 전국 대회서 메달 획득

    여자새싹부 단식 부문에서 김서현 정상 사단법인 제주스포츠클럽(회장 부평국) 소속 전문테니스 선수반이 한국초등테니스연맹과 대한테니스협회가 주관한 ‘2020 순창 전국초등학교 테니스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13~18일 열린 대회에서...
    Date2020.11.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4 Next
/ 104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 56047 - 전북 순창군 순창읍 장류로 180 (순창군복합체육회관)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