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권순우가 15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의 한 호텔에서 만나 본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카렌 하차노프(23ㆍ러시아)를 만났을 때 사실 엄청 긴장했어요. 톱10 선수니까요. 그런데 막상 경기를 해보니까 ‘어? 해볼 만 한데. 나도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기더라고요.”

 

2019년은 권순우(22ㆍCJ후원ㆍ당진시청ㆍ81위)에게 특별한 한 해다. 2부 투어 격인 챌린저 대회 생애 첫 우승을 시작으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본선 대망의 첫 승리를 올렸다. 이어 투어 첫 16강ㆍ8강 진출에 성공한 데 이어, 커리어 사상 처음으로 세계랭킹 100위권에 진입했다. 여기에 모든 테니스 선수들이 꿈꾸는 무대, 윔블던 본선을 밟았다. 1회전에서 패하긴 했지만 세계 9위 하차노프와 대등한 경기를 펼치며 한 세트를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US오픈 본선 진출까지 포함하면 올 한 해 처음 경험해본 것만 7번째다. 모든 게 처음이라 부담이 될 법도 하지만 권순우는 그 과정을 통해 더 단단해졌다. 데이비스컵 일정을 마친 15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의 한 호텔에서 본보와 만난 그는 “랭킹이 높은 선수랑 붙어도 소심해질 필요가 없다는 걸 깨달았다”며 “승패를 떠나 이 잘난 선수들을 내가 얼마나 괴롭힐 수 있을지 실험해본다는 생각으로 나서니 좋은 결과가 나오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 자신감으로 이번 시즌 성장을 거듭한 권순우는 이제 1부 투어에 걸맞은 선수가 됐다. 챌린저에서 지난 2년간 꾸준히 경험을 쌓은 결과다. 스스로 꼽은 장점인 ‘경기 감각과 센스’를 바탕으로, 주무기인 빠른 발과 한 박자 빠른 라이징 샷을 활용해 공격적으로 경기를 풀어 나간다. 약점으로 꼽혀왔던 백핸드와 서브도 보완됐다. 올해 3월부터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임규태 코치와도 찰떡궁합이다.

권순우가 지난달 1일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 18번 코트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1회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성적은 자연스럽게 올랐다. 3월 일본 요코하마, 5월 서울 챌린저에서 연달아 우승을 차지했고, 7월 ATP 투어 멕시코 로스카보스 오픈 8강에 올랐다. 예선을 거쳐 메이저 대회인 윔블던과 US오픈 본선도 진출했다. 지난 1월 239위였던 랭킹은 벌써 81위까지 올랐다.

 

권순우는 “올해 목표가 100위였는데 예상보다 빨리 달성했다”며 “그래도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더 올라가고 싶다”며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박용국 SPOTV 해설위원도 “권순우가 장신의 유럽 선수들을 상대하기 버거운 체격조건인 건 맞지만, 지능적이고 다양한 플레이를 익히고 있어 경쟁력은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닮고 싶은 선수는 비슷한 스타일의 니시코리 케이(30ㆍ일본ㆍ8위)다. 실력도, 성격도 모두 배울 점이 많다는 것이 그가 밝힌 이유다. 권순우는 “니시코리는 자신만의 공격적인 스타일이 뚜렷하면서도, 상대에 맞춰 유연하게 플레이를 해나간다는 것이 장점”이라며 “그와 한 번 연습을 할 기회가 있었는데 이후로 먼저 인사를 하면서 챙겨줬다. 사려심 깊고 친절한 선수”라고 말했다.

 

좋은 성적 덕분에 이번 시즌에만 벌써 22개 대회 69경기의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지만 권순우는 개의치 않았다. 그는 “올해처럼 시합을 많이 뛰어본 건 처음이라 힘들지 않다면 거짓말”이라며 “아직까지는 잦은 장거리 비행도 힘들고, 체력적으로 보완할 점이 남아있지만 김권웅 트레이너와 함께 훈련을 열심히 하고 있어서 (체력이) 더 떨어질 것 같지는 않다”고 당차게 말했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힘들 때는 영화를 보거나 코인노래방에 간다는 권순우는 “이승철이나 성시경 등 예전 발라드 가수들의 노래를 주로 부른다”며 22살답지 않은 ‘아재’ 취향을 드러내기도 했다.

멕시코 로스카보스 오픈에 참가한 권순우(가운데)와

임규태 코치(오른쪽), 김권웅 트레이너(왼쪽). 스포티즌 제공

권순우의 활약에 한국 남자테니스도 덩달아 황금기를 맞이했다. 정현(23ㆍ한국체대)과 함께 흥행 쌍끌이가 기대된다. 권순우는 “(정)현이 형이랑은 친하지만 저까지 묶어 황금세대라고 불러주는 건 아직 부담스럽다”며 “서로 잘하는 걸 보며 따라가려고 노력하다 보면 앞으로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조심스레 말했다.

 

겸손한 말과 달리 국가대표팀에서도 당당히 에이스 자리를 꿰찬 그다. 권순우는 14, 15일 중국 구이양에서 열린 데이비스컵 지역 1그룹 예선에서는 중국을 상대로 홀로 2승을 올리며 팀의 월드그룹 예선 진출을 이끌었다.

 

권순우는 “데이비스컵은 축구의 월드컵과 같다. 국가대표로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책임감과 부담이 큰 건 사실”이라면서도 “오랜만에 친한 형, 동생들과 함께 하는 것이 홀로 투어를 다니는 것보다 훨씬 재밌어서 오히려 대표팀에서 ‘힐링’을 하고 간다”고 고백했다.

 

태극마크를 달고 자신의 임무를 완벽히 수행한 권순우는 이제 다시 투어로 돌아간다. 다음 무대는 23일 중국에서 열리는 ATP 투어 250시리즈 주하이 챔피언십이다. 권순우는 “이제는 부상 없이 그랜드슬램 본선 1승, 랭킹 50위권 진입이 목표”라며 “요즘 들어 테니스 하길 정말 잘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흔들림 없는, 꾸준한 선수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권순우가 14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 올림픽 스포츠센터 테니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데이비스컵 아시아ㆍ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예선 중국전 1경기 단식 경기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1. 정현, 62위 소자에게 아쉬운 역전패.. 청두오픈 1회전 탈락

    정현(제네시스 후원, 한국체대, 145위)이 자신의 아시아 시리즈 첫 경기에서 아쉽게 역전패를 당했다. 9월 25일 중국 쓰촨성에서 열린 대회 1회전에서 와일드카드를 받고 출전한 정현이 주앙 소자(포르투갈, 62위)에게 1시간 54분 만에 6-1 3-6 4-6으로 졌다....
    Date2019.09.25
    Read More
  2. 권순우, 세계 91위.. 무호바 개인 최고랭킹 경신

    주하이챔피언십 본선을 앞둔 권순우. 주하이챔피언십 본선 경기를 앞둔 권순우(CJ제일제당 후원, 당진시청)가 세계 91위를 기록했다. 9월 23일 세계남자테니스협회(ATP)에서 발표한 남자단식 세계랭킹에서 권순우는 지난주보다 10계단 순위가 하락한 91위를 ...
    Date2019.09.23
    Read More
  3. 권순우 톱10 선수와 붙고 자신감 충전.. 세계 50위권

    권순우가 15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의 한 호텔에서 만나 본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카렌 하차노프(23ㆍ러시아)를 만났을 때 사실 엄청 긴장했어요. 톱10 선수니까요. 그런데 막상 경기를 해보니까 ‘어? 해볼 만 한데. 나도 할 수 있겠다&rs...
    Date2019.09.17
    Read More
  4. 권순우,남자 프로테니스 단식 세계랭킹 81위... 정현은 143위

    권순우가 남자 프로테니스 단식 세계랭킹에서 81위에 올랐습니다. 권순우는 오늘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지난달 말 90위보다 9계단이 오른 81위에 올라 개인 최고 랭킹을 기록했습니다. US오픈 3회전까지 진출한 정현 역시 170위에서 143위로 27계단 상승했습니...
    Date2019.09.09
    Read More
  5. [코리아오픈] 오스타펜코, 한가위 클래식 3년 연속 출전

    세계 랭킹 29위 사카리·교포 선수 안 등도 한국 팬들 찾는다 우승 트로피 든 오스타펜코 2017년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 우승자 옐레나 오스타펜코(77위·라트비아)가 올해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총상금 25만달러)에 ...
    Date2019.09.03
    Read More
  6. '나달의 벽' 못 넘은 정현 '그래도 행복했다'

    "원하는 결과 얻지 못해..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와 행복" 정현이 1일 라파엘 나달과의 경기 이후 소감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밝혔다. /사진=정현 인스타그램 캡처 정현(23)이 시즌 마지막 메이저 테니스대회 US오픈 남자 단식 대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정현은...
    Date2019.09.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