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세리나 윌리엄스의 남편 알렉시스 오하니언과 딸 알렉시스 올림피아 오하니언. [AP=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의 남편 알렉시스 오하니언과 딸 알렉시스 올림피아 오하니언. [AP=연합뉴스]

 

지난해 9월 딸을 출산한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37·미국)가 6개월 만에 코트에 복귀했다. 임신 전 세계 1위였던 윌리엄스는 그 사이 랭킹포인트가 소멸돼 491위로 추락했다. 랭킹에 따라 대회 참가 자격과 시드가 주어진다.

 

윌리엄스는 딸을 얻은 대신 세계 1위의 모든 권리를 뺏겼다. 도핑으로 15개월 출장정지를 받았던 마리아 샤라포바(31·러시아)가 징계를 마치고 돌아왔을 때와 비슷한 처지다.

 

현 세계 1위 시모나 할레프(27·루마니아)가 출산에 따른 윌리엄스의 랭킹 하락을 문제 삼았다. 모든 여자선수들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결국 여자프로테니스(WTA)는 내년 시즌 전에 '불이익 없는 출산·육아휴가 보장'에 대해 논의키로 했다.

 

한국 스포츠계는 어떤가. '여자 운동선수의 출산·육아휴가'는 원천적으로 성립할 수 없는 말이다. 40년 가까이 선수로, 지도자로 테니스 코트를 지켰던 신순호(59) 명지대 감독은 "출산 후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게 쉽지 않다.

 

출산으로 팀 전력에 마이너스가 되면 다른 여자 선수들이 탐탁지 않게 여긴다"고 전했다. 2014년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지휘봉을 잡은 박미희(55) 감독은 "아이를 키우면서 감독직을 수행하는 건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 애들이 대학에 간 뒤에 감독을 맡았다"고 했다.

 

출산·육아를 직접 경험했던 여성 스포츠인에게도 '출산·육아=은퇴'란 고정관념이 뿌리 깊게 박혀있다.

무엇보다 여자 운동선수는 아이를 낳고 싶어도 낳을 수가 없다. 아니 낳아선 안된다. 그렇다보니 거의 모두가 결혼을 포기하거나, 결혼을 해도 임신을 미룬다. 1980년대 선수생활을 했던 신순호 감독은 운동을 위해 결혼을 포기했다.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 임영희(38)는 2012년 결혼했지만, 여전히 "선수로 뛰는 동안 임신은 없다"고 선을 긋는다. 아이를 갖는 순간, 20~30년간 쌓았던 경력은 단번에 '회복 불능' 상태가 된다. 임신·출산·육아는 라이벌보다 더 무서운 적이다.

 

GS칼텍스가 2013~14 V리그 챔피언결정전 5차전이 진행된 화성종합체육관에서

IBK기업은행을 누르고 우승했다.GS칼텍스 정대영이 딸과 함께 우승을 만끽하고 있다. [중앙포토]

 

한국의 합계출산율(15~49세 여성이 가임기간에 낳는 자녀 수)이 1.05명으로 세계 최하위 수준이란 건 어제 오늘 얘기가 아니다. 정부는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지난 한 해 출산·육아 휴가에만 1조원 넘게 썼다. 공공과 민간의 많은 영역에서 출산·육아 휴가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바뀌는 분위기다. 여자 운동선수들도 예외가 되선 안된다.

 

탁구 선수 출신인 정현숙 한국여성스포츠회 전 회장은 "여자 선수들도 출산·육아로 인한 조기 은퇴 노이로제에 시달리지 않고 장기적으로 미래 설계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선수들의 직장에 해당하는 소속팀의 인식 전환도 필요하다.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는 2009년 센터 정대영에게 복귀를 보장하는 1년간의 출산·육아 휴가를 줬다.

 

프로배구 관계자는 "사실 프로선수는 개인사업자다. 팀에서 일괄적으로 출산·육아 휴가 제도를 도입하는 건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출산 이후에도 몸 관리를 잘해 이전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다면 정대영처럼 하는 게 가능하다"고 말했다.[중앙일보]


  1. '전설' 나브라틸로바_ 비너스, 마흔 살까지 선수 생활 가능

    ▲ 2018년 WTA 마이애미 오픈에서 경기하는 비너스 윌리엄스 ⓒ GettyImages '테니스의 전설'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62, 체코-미국)가 비너스 윌리엄스(38, 미국, 세계 랭킹 8위)가 마흔 살까지 뛸 수 있다고 밝혔다. 나브라틸로바는 17일(한국 시간) ...
    Date2018.04.17
    Read More
  2. 베네딕트 컴버배치, 페더러와 시합…트로피 슬쩍한 사연은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할리우드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내한해 이슈몰이 중이다. 이 가운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테니스 스타 페더러와 연기 호흡을 맞춘 사실이 눈길을 끈다. 지난 2월 유튜브에는 베네딕트 컴버배치와 로저 페더러의 연기 영상이 게재...
    Date2018.04.11
    Read More
  3. 영국 윔블던대회 빅매치 '보리 vs 매켄로' 5월 개봉

    출처 : 이미지=영화<보리 vs 매켄로> 영국 윔블던 코트를 뜨겁게 달구며 전 세계를 전율시켰던 두 영웅 ‘보리 vs 매켄로’가 5월 개봉을 확정지었다. ‘보리 vs 매켄로’는 1980년 세계 최초로 윔블던 5연패에 도전하는 스웨덴 태생 ...
    Date2018.03.30
    Read More
  4. 귀뚜라미 크린 테니스코트에서 제2의 정현 육성 할 것

    서울 지하철 1호선 구일역 인근에는 잘 만들어진 테니스장이 있다. 보일러 전문기업인 귀뚜라미보일러가 만든 테니스장이다. 귀뚜라미보일러와 테니스장, 왠지 잘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다. 그러나 테니스장에 귀뚜라미보일러의 냉·난방 기술력과 환기시...
    Date2018.03.29
    Read More
  5. 또다시 색상논쟁..테니스공은 노란색일까 녹색일까?

    최근 인터넷상에서 새로운 색깔 논쟁이 일어났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트위터 사용자 사이에서 테니스공 색상이 노란색인지 아니면 녹색인지를 두고 논쟁이 벌어졌다. 이번 논쟁은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 로저 페더러가 팬들에게 위...
    Date2018.03.26
    Read More
  6. 여자 테니스 선수들에게 출산·육아 휴가 허용되려면..

    세리나 윌리엄스의 남편 알렉시스 오하니언과 딸 알렉시스 올림피아 오하니언. [AP=연합뉴스] 지난해 9월 딸을 출산한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37·미국)가 6개월 만에 코트에 복귀했다. 임신 전 세계 1위였던 윌리엄스는 그 사이 랭킹...
    Date2018.03.24
    Read More
  7. 맨디 미넬라 세레나가 벌 받고 있다고? 나도 애 낳아봤는데...

    “흥, 나도 애 낳아 봤는데, 세레나가 처벌을 받고 있다고요? 아니라고 봐요.” 여자프로테니스(WTA) 스타 세레나 윌리엄스(37·미국)가 출산 후 복귀해 시드를 배정받지 못하자 제임스 블레이크 마이애미 오픈 조직위원장이 “일종의 처...
    Date2018.03.21
    Read More
  8. 테니스 여제 나브라틸로바 매켄로 보수가 내 10배? 남녀차별

    BBC, 작년 윔블던 기간 나브라틸로바 1만5천·매켄로 15만파운드 지급 윔블던 경기장의 나브라틸로바 [EPA=연합뉴스] 영국 공영 BBC 방송이 윔블던 대회를 해설하는 전직 남녀 스타 선수에게 10배 가량 차이나는 보수를 지급한 사실이 드러나 성별 임금...
    Date2018.03.19
    Read More
  9. 물리학으로 본 정현(22·한국체대)의 테니스 신드롬

    '테니스 신드롬'을 불러 일으킨 정현(22·한국체대). 지난 일요일 정현이 '제5의 메이저 대회'로 불리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 오픈 32강에 안착했다. 정현은 라요비치를 상대로 2시간50분 접전 끝에 2대1로 역전승을 거...
    Date2018.03.13
    Read More
  10. 한국 테니스 간판된 정현, 이형택과 美서 훈훈한 만남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서 열린 ATP투어 BNP파리바오픈에서 만난 이형택(왼쪽)과 정현(가운데). 재미 테니스코치 이동혁 씨. 한국 테니스 레전드 이형택(42)은 1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서 열리는 남자프로테니스(ATP)투어 BNP바리바오픈 ...
    Date2018.03.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 43가길 14 (양평동3가, 서울선유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