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 2018년 WTA 마이애미 오픈에서 경기하는 비너스 윌리엄스 ⓒ GettyImages

 

 '테니스의 전설'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62, 체코-미국)가 비너스 윌리엄스(38, 미국, 세계 랭킹 8위)가 마흔 살까지 뛸 수 있다고 밝혔다.

 

나브라틸로바는 17일(한국 시간) 여자 프로 테니스(WTA) 홈페이지 칼럼에 "나는 비너스(윌리엄스)의 경기를 그녀가 마흔 살이 될 때까지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너스는 오는 6월에 38살이 된다. 그러나 비너스는 세계 랭킹 10위 안에 있다. 전혀 노쇠하지 않았고 여전히 건강한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브라틸로바는 "비너스는 매 경기에서 우승을 향해 달리고 있다"며 30대 후반에도 세계 정상급 기량을 유지한 점을 주목했다.

 

윌리엄스는 2009년부터 만성 자가면역질환인 쇼그렌 증후군을 앓았다. 희소병 진단을 받은 그는 2011년부터 2015년까지 4개 그랜드슬램 대회(호주오픈 롤랑가로스 프랑스오픈 윔블던 US오픈)에서 16강에 그쳤다.

 

한동안 슬럼프에 빠진 윌리엄스는 식이요법에 들어갔다. 그는 한동안 육류는 물론 생선도 끊었다. 또 고온에서 조리된 음식과 유제품도 섭취하지 않았다. 전혀 조리하지 않은 신선한 채소를 먹으며 철저하게 자기 관리에 들어간 비너스는 서른 중반을 넘겨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체계적인 건강 관리와 꾸준한 훈련을 멈추지 않은 윌리엄스는 2016년 윔블던에서 준결승에 진출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호주 오픈과 윔블던에서 모두 준우승했다.

▲ 2018년 라우레우스 스포츠상 시상식에 참석한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 ⓒ GettyImages

2015년 WTA 투어에서 3번 우승한 윌리엄스는 이듬해 타이완 오픈 우승 및 WTA 파이널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러한 꾸준한 성적은 세계 랭킹으로 이어졌다. 그는 현재 세계 랭킹 8위를 유지하며 '톱10'을 유지했다.

 

지난달 BNP 파리바 인디언웰스 오픈 3회전에서는 동생 세레나 윌리엄스(36, 미국)를 2-0(6-3 6-4)으로 물리쳤다.

[스포티비뉴스]


  1. [장수정 투어일기]강한 정신력이 강한 선수를 만든다

    안녕하세요 여러분 저는 5월 7일부터 13일까지 일본에서 열린 후쿠오카서키트를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대회 내내 긴장 했던 탓에 귀국과 동시에 피로가 밀려오네요. 몸이 피곤하니 기분도 살짝 다운되지만 금방 씩씩한 모습으로 훈련에 집중할 겁니...
    Date2018.05.16
    Read More
  2. 자신과의 싸움에 나선 테니스 스타 '보리 vs 매켄로'

    '보리 vs 매켄로'[엣나인필름 제공] 스포츠는 자신과의 고독한 싸움이다. 승리는 강력한 적수를 만났을 때 더욱 빛난다. 상투적인 표현이지만, 영화 '보리 vs 매켄로'(10일 개봉)를 보고 나면 그 말에 다시 한 번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이 ...
    Date2018.05.06
    Read More
  3. '테니스 여제' 세레나 윌리엄스, 새 다큐멘터리 공개

    ▲ 타임 워너 센터에서 열린 '세레나로 산다는 것'의 HBO 뉴욕 프리미어에 참석한 세레나 윌리엄스 © AFPBBNews 23개의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세레나 윌리엄스가 2일(현지시간) 공개되는 HBO 다큐멘터리에서 그녀가 가진 삶의 즐거움...
    Date2018.05.04
    Read More
  4. 호주오픈 이어 윔블던에서도 '먹튀' 방지법 적용

    1회전 시작 전에 기권하면 상금 50% 지급 경기 도중 치료를 받는 미샤 즈베레프 [EPA=연합뉴스] 테니스에서 세계 랭킹 100위 이내는 상징적인 의미도 있지만 경제적으로도 큰 차이가 있는 자리다.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 US오픈으로 이어지는 4대 메이...
    Date2018.05.02
    Read More
  5. '내가 정현보다 낫다' 차세대 에이스 입담 후끈

    '파이팅!' 이덕희(왼쪽부터), 권순우, 정윤성이 30일 '비트로서울오픈국제남자챌린저대회'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사진=노컷뉴스)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위·한체대)의 뒤를 이을 차세대 에...
    Date2018.04.30
    Read More
  6. '전설' 나브라틸로바_ 비너스, 마흔 살까지 선수 생활 가능

    ▲ 2018년 WTA 마이애미 오픈에서 경기하는 비너스 윌리엄스 ⓒ GettyImages '테니스의 전설'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62, 체코-미국)가 비너스 윌리엄스(38, 미국, 세계 랭킹 8위)가 마흔 살까지 뛸 수 있다고 밝혔다. 나브라틸로바는 17일(한국 시간) ...
    Date2018.04.17
    Read More
  7. 베네딕트 컴버배치, 페더러와 시합…트로피 슬쩍한 사연은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할리우드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내한해 이슈몰이 중이다. 이 가운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테니스 스타 페더러와 연기 호흡을 맞춘 사실이 눈길을 끈다. 지난 2월 유튜브에는 베네딕트 컴버배치와 로저 페더러의 연기 영상이 게재...
    Date2018.04.11
    Read More
  8. 영국 윔블던대회 빅매치 '보리 vs 매켄로' 5월 개봉

    출처 : 이미지=영화<보리 vs 매켄로> 영국 윔블던 코트를 뜨겁게 달구며 전 세계를 전율시켰던 두 영웅 ‘보리 vs 매켄로’가 5월 개봉을 확정지었다. ‘보리 vs 매켄로’는 1980년 세계 최초로 윔블던 5연패에 도전하는 스웨덴 태생 ...
    Date2018.03.30
    Read More
  9. 귀뚜라미 크린 테니스코트에서 제2의 정현 육성 할 것

    서울 지하철 1호선 구일역 인근에는 잘 만들어진 테니스장이 있다. 보일러 전문기업인 귀뚜라미보일러가 만든 테니스장이다. 귀뚜라미보일러와 테니스장, 왠지 잘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다. 그러나 테니스장에 귀뚜라미보일러의 냉·난방 기술력과 환기시...
    Date2018.03.29
    Read More
  10. 또다시 색상논쟁..테니스공은 노란색일까 녹색일까?

    최근 인터넷상에서 새로운 색깔 논쟁이 일어났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트위터 사용자 사이에서 테니스공 색상이 노란색인지 아니면 녹색인지를 두고 논쟁이 벌어졌다. 이번 논쟁은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 로저 페더러가 팬들에게 위...
    Date2018.03.2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