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1회전 시작 전에 기권하면 상금 50% 지급

경기 도중 치료를 받는 미샤 즈베레프 [EPA=연합뉴스]

테니스에서 세계 랭킹 100위 이내는 상징적인 의미도 있지만 경제적으로도 큰 차이가 있는 자리다.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 US오픈으로 이어지는 4대 메이저 대회의 경우 남녀 단식 본선에 128명씩 출전하는데 예선 통과 선수들의 자리를 빼면 대략 세계 랭킹 100위 이내 선수들은 거의 예외 없이 본선에 직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4대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에 일단 직행하면 대략 2억원 정도의 상금이 확보된다.

매 대회 1회전 탈락 상금만 해도 우리나라 돈으로 약 5천만원 안팎이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4대 메이저 대회에서 내리 1회전에서 패해도 2억원을 가져갈 수 있고, 한 번만 이기면 2억원을 훌쩍 넘는 상금을 챙기게 된다.

 

그런데 1회전 탈락 상금이 너무 많다 보니 뜻밖의 부작용이 생겨났다.

눈앞에 보이는 5천만원을 포기할 수가 없어서 부상으로 도저히 경기에 나설 몸이 아닌데도 일단 코트에 나오고 보는 경우가 빈번해졌다.

 

일생을 먹고 사는 데 지장이 없을 정도로 돈을 벌어놓은 톱 랭커들은 상관이 없지만 '생계형' 선수들에게는 중요한 문제일 수밖에 없다.

 

특히 지난해 윔블던에서는 무려 7명의 선수가 1회전 경기에 나왔다가 1세트 도중 기권을 선언하고 상금만 받아가는 경우가 속출했다.

지난해 윔블던 1회전에서 기권한 돌고폴로프. [EPA=연합뉴스]

이럴 경우 대회의 명성에도 흠집이 가는 것은 물론 경기를 관람하러 온 팬들에게도 실망감만 안기게 된다.

또 대기 순번에서 본선에 자리만 나기를 기다리는 선수들로서도 맥이 풀리는 일이고, TV 중계 일정도 꼬이는 부작용을 낳는다.

 

그러자 지난해 11월 4대 메이저 대회가 모인 '그랜드 슬램 보드'에서는 올해부터 '50-50 규정'을 신설하기로 했다.

부상이 있는 선수가 1회전 경기 시작 전에 기권하면 상금의 50%를 지급하고, 나머지 50%는 대기 순번에 있던 '러키 루저'에게 준다는 내용이다.

부상이 있는데도 상금 약 5천만원에 눈이 멀어 무리하게 나왔다가 일찍 기권하거나, 1회전을 끝냈더라도 현저하게 낮은 경기력을 보인 선수에게는 상금을 한 푼도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엄밀히 말하면 1회전 패배 상금을 모두 벌금으로 낼 수 있도록 하는 규정이다.

첫 희생자는 1월 호주오픈에서 나왔다.

 

정현(22위·한국체대)과 1회전에서 만나 2세트 도중 기권패 한 미샤 즈베레프(54위·독일)가 1회전 탈락 상금이었던 6만 호주달러(약 4천800만원)에 준하는 5만6천165 호주달러를 벌금으로 냈다.

 

처음부터 기권했더라면 더 많은 상금을 받아갈 수 있었던 셈이다.

2일 올해 상금 내역을 발표한 윔블던에서도 이런 '50-50' 규정이 적용된다.

 

특히 이 대회는 지난해 7명이나 1회전 기권 사례가 나온 터라 올해 더욱 엄격하게 규정을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회 조직위 관계자는 AFP 통신과 인터뷰에서 "1라운드 기권에 관해서는 이미 지난해 새로운 규정 도입을 약속한 바 있다"며 올해 비슷한 일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기원했다.

 

7월 2일 개막하는 올해 윔블던 1회전 탈락 상금은 우리나라 돈으로 5천700만원 정도인 3만9천 파운드다.

 

그러나 올해 US오픈이 도입하기로 한 '25초 샷 클락' 제도(포인트가 난 뒤 다음 서브를 넣을 때까지 걸리는 시간을 제한하는 제도)는 윔블던에서는 좀 더 두고 보기로 했다.(서울=연합뉴스)


  1. 마흔에 테니스 선수를 하는 이유_안동시청 권오희

    ▲ 안동시청 권오희. 6월18일 마흔 생일을 맞았다 6월 18일 40번째 생일을 맞은 권오희는 총상금 1만 5천달러 대구 퓨처스 예선 결승에서 대구 시청의 김형돈을 제치고 본선에 올랐다. 선수생활 30년이 넘었다. 얘기를 나눠봤다. -언제부터 테니스선수였나? =...
    Date2018.06.19
    Read More
  2. 내가 테니스를 하는 이유_롤랑가로스 스타들의 테니스 사랑

    그랜드슬램 선수들은 경기 뒤 기자들의 인터뷰 요청을 받으면 메인 인터뷰룸이나 작은 인터뷰룸에 와서 이야기를 한다. 경기 내용에 대해 답변도 하고 어떤 특별한 준비를 하고 대회 출전했는 지에 대해 답한다. 이번 롤랑가로스는 유독 기자들이 "당신이 테니...
    Date2018.06.01
    Read More
  3. 기존 스포츠 영화와 다른 신선함, ‘보리 vs 매켄로’ 리뷰 포스터 공개

    ▲ ‘보리 vs 매켄로’ 리뷰 포스터 <사진출처=(주)싸이더스> © 브레이크뉴스 팽팽한 긴장감과 에너지 넘치는 박진감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스포츠 드라마 <보리 vs 매켄로>가 호평으로 가득한 리뷰 포스터를 공개했다. <보리 vs ...
    Date2018.05.17
    Read More
  4. [장수정 투어일기]강한 정신력이 강한 선수를 만든다

    안녕하세요 여러분 저는 5월 7일부터 13일까지 일본에서 열린 후쿠오카서키트를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대회 내내 긴장 했던 탓에 귀국과 동시에 피로가 밀려오네요. 몸이 피곤하니 기분도 살짝 다운되지만 금방 씩씩한 모습으로 훈련에 집중할 겁니...
    Date2018.05.16
    Read More
  5. 자신과의 싸움에 나선 테니스 스타 '보리 vs 매켄로'

    '보리 vs 매켄로'[엣나인필름 제공] 스포츠는 자신과의 고독한 싸움이다. 승리는 강력한 적수를 만났을 때 더욱 빛난다. 상투적인 표현이지만, 영화 '보리 vs 매켄로'(10일 개봉)를 보고 나면 그 말에 다시 한 번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이 ...
    Date2018.05.06
    Read More
  6. '테니스 여제' 세레나 윌리엄스, 새 다큐멘터리 공개

    ▲ 타임 워너 센터에서 열린 '세레나로 산다는 것'의 HBO 뉴욕 프리미어에 참석한 세레나 윌리엄스 © AFPBBNews 23개의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세레나 윌리엄스가 2일(현지시간) 공개되는 HBO 다큐멘터리에서 그녀가 가진 삶의 즐거움...
    Date2018.05.04
    Read More
  7. 호주오픈 이어 윔블던에서도 '먹튀' 방지법 적용

    1회전 시작 전에 기권하면 상금 50% 지급 경기 도중 치료를 받는 미샤 즈베레프 [EPA=연합뉴스] 테니스에서 세계 랭킹 100위 이내는 상징적인 의미도 있지만 경제적으로도 큰 차이가 있는 자리다.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 US오픈으로 이어지는 4대 메이...
    Date2018.05.02
    Read More
  8. '내가 정현보다 낫다' 차세대 에이스 입담 후끈

    '파이팅!' 이덕희(왼쪽부터), 권순우, 정윤성이 30일 '비트로서울오픈국제남자챌린저대회'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사진=노컷뉴스)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위·한체대)의 뒤를 이을 차세대 에...
    Date2018.04.30
    Read More
  9. '전설' 나브라틸로바_ 비너스, 마흔 살까지 선수 생활 가능

    ▲ 2018년 WTA 마이애미 오픈에서 경기하는 비너스 윌리엄스 ⓒ GettyImages '테니스의 전설'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62, 체코-미국)가 비너스 윌리엄스(38, 미국, 세계 랭킹 8위)가 마흔 살까지 뛸 수 있다고 밝혔다. 나브라틸로바는 17일(한국 시간) ...
    Date2018.04.17
    Read More
  10. 베네딕트 컴버배치, 페더러와 시합…트로피 슬쩍한 사연은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할리우드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내한해 이슈몰이 중이다. 이 가운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테니스 스타 페더러와 연기 호흡을 맞춘 사실이 눈길을 끈다. 지난 2월 유튜브에는 베네딕트 컴버배치와 로저 페더러의 연기 영상이 게재...
    Date2018.04.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