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보리 vs 매켄로'

'보리 vs 매켄로'[엣나인필름 제공]

 

스포츠는 자신과의 고독한 싸움이다. 승리는 강력한 적수를 만났을 때 더욱 빛난다. 상투적인 표현이지만, 영화 '보리 vs 매켄로'(10일 개봉)를 보고 나면 그 말에 다시 한 번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이 작품은 1980년 세계 최초로 윔블던 테니스 대회 5연패에 도전하는 스웨덴 선수 비외른 보리와 그를 꺾을 새 강자로 주목받던 미국 선수 존 매켄로의 실화를 그린다. 윔블던 대회 당일을 중심으로 두 선수의 경기 모습과 어린 시절을 교차하며 보여준다.

두 선수는 여러모로 달랐다. 긴 금발에 헤어밴드를 두른 보리는 경기중 평정을 잃는 법이 없어 '아이스 보리'로 불렸다. 반면, 매켄로는 코트 위에서 자신의 감정을 불같이 드러내 '코트의 악동'이란 별명을 얻었다.

 

'보리 vs 매켄로'

'보리 vs 매켄로'[엣나인필름 제공]

 

영화는 두 선수에게 골고루 시선을 주면서도 보리 쪽에 좀 더 무게중심을 싣는다. 이미 4번 연속 정상에 오르며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던 보리는 또다시 승리해야 한다는 중압감에 괴로워한다.

그를 오랜 기간 옆에서 지킨 코치도, 애인도 중압감을 덜어줄 수는 없다. 오로지 자신과의 싸움뿐이다. 어린 시절 불같은 성격 때문에 출전정지까지 당한 그에게 코치는 "내 안의 감정을 털끝만큼도 드러내서는 안 된다"고 가르쳤다.

 

그러나 그의 마음은 열망과 승리욕, 불안감으로 늘 불타오른다. 그런 감정을 억누르고 얼음장처럼 차가운 평정심을 유지하려 애쓰는 보리의 모습은 애처롭기까지 하다. 마치 폭발 직전의 활화산처럼 위태로워 보인다.

 

스웨덴 국민과 영국 관중들은 그의 5연패를 응원하지만, 또 다른 스타의 등장을 내심 기다린다는 것을 보리는 잘 안다. 그래서 그에게 2위는 준우승이 아니라 패배이자, 나락으로 떨어지는 길이다.

 

'보리 vs 매켄로'

'보리 vs 매켄로'[엣나인필름 제공]

 

8강, 4강에 손쉽게 오른 매켄로지만 결승이 다가올수록 초조하기는 마찬가지다. 비상한 두뇌와 천부적인 재능을 지닌 매켄로는 어린 시절, 엄한 아버지 밑에서 엄격한 가정교육을 받고 자랐다. 그러나 그는 초조함을 감추지 못하고 돌출 행동과 막말을 서슴지 않는다. 관중들은 그런 그에게 환호 대신 야유를 보낸다.

 

영화는 마지막 20분 동안 두 사람이 펼치는 결승전을 마치 실제 경기를 중계하듯 보여준다. 손에 땀을 쥐는 경기 장면은 물론 자신의 인생을 걸고 최선을 다하는 두 선수의 모습이 희열과 감동을 준다.

 

보리 역의 아일랜드 출신 배우 스베리르 구드나손과 매켄로 역의 샤이아 라보프는 자신이 맡은 배역과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준다. 엔딩 크레디트에서 두 선수의 실제 사진이 올라오면 깜짝 놀랄 정도다. 전쟁 다큐멘터리 '아르마딜로'로 다큐멘터리 최초로 제63회 칸영화제 비평가 주간 대상을 받은 덴마크 출신 감독 야누스 메츠가 메가폰을 잡았다.(서울=연합뉴스)

 

'보리 vs 매켄로'

'보리 vs 매켄로'[엣나인필름 제공]

  1. 카사노의 평가, 호날두는 나달 - 메시는 페더러

    "호날두가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가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했기 때문." 이탈리아 '풋볼 이탈리아'는 18일(한국시간) "안토니오 카사노는 최근 세리에 A에 입성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그의 라이벌 리오넬 메시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그는...
    Date2018.07.19
    Read More
  2. 테니스공 맞더니 데굴데굴.. 윔블던도 강타한 '네이마르 액션'

    윔블던 시니어 복식 경기 도중 관중석 큰웃음 네이마르의 '연기'는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도 패러디됐다. 윔블던 공식 트위터 캡처 네이마르가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보여준 ‘헐리우드 액션’은 윔블던 테니스대회까지 강타하고 있다. 13...
    Date2018.07.15
    Read More
  3. 미국 여자테니스 유망주 허리케인 블랙 '내 이름을 기억해'

    세 살 위 언니 이름은 토네이도..코트 위 '태풍 경보' 허리케인 블랙. [윔블던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캡처] 미국 여자 테니스 유망주의 이름이 허리케인이다. 역시 테니스 선수인 그의 언니 이름은 토네이도다. 프로레슬링 선수들처럼 예명이나 닉네임...
    Date2018.07.11
    Read More
  4. [스타워치] 테니스 챔피언이 차는 시계_페더러. 나달

    어느덧 올해 테니스 시즌도 절반이 지났다. 세계 4대 테니스 대회 중 호주 오픈과 프랑스 오픈이 막을 내렸고, 오늘(2일) 시즌 세 번째 대회인 윔블던이 개막한다. 시즌 마지막 대회인 US 오픈은 8월 27일 미국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다. 시즌 절반을 넘긴 시점...
    Date2018.07.02
    Read More
  5. 마흔에 테니스 선수를 하는 이유_안동시청 권오희

    ▲ 안동시청 권오희. 6월18일 마흔 생일을 맞았다 6월 18일 40번째 생일을 맞은 권오희는 총상금 1만 5천달러 대구 퓨처스 예선 결승에서 대구 시청의 김형돈을 제치고 본선에 올랐다. 선수생활 30년이 넘었다. 얘기를 나눠봤다. -언제부터 테니스선수였나? =...
    Date2018.06.19
    Read More
  6. 내가 테니스를 하는 이유_롤랑가로스 스타들의 테니스 사랑

    그랜드슬램 선수들은 경기 뒤 기자들의 인터뷰 요청을 받으면 메인 인터뷰룸이나 작은 인터뷰룸에 와서 이야기를 한다. 경기 내용에 대해 답변도 하고 어떤 특별한 준비를 하고 대회 출전했는 지에 대해 답한다. 이번 롤랑가로스는 유독 기자들이 "당신이 테니...
    Date2018.06.01
    Read More
  7. 기존 스포츠 영화와 다른 신선함, ‘보리 vs 매켄로’ 리뷰 포스터 공개

    ▲ ‘보리 vs 매켄로’ 리뷰 포스터 <사진출처=(주)싸이더스> © 브레이크뉴스 팽팽한 긴장감과 에너지 넘치는 박진감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스포츠 드라마 <보리 vs 매켄로>가 호평으로 가득한 리뷰 포스터를 공개했다. <보리 vs ...
    Date2018.05.17
    Read More
  8. [장수정 투어일기]강한 정신력이 강한 선수를 만든다

    안녕하세요 여러분 저는 5월 7일부터 13일까지 일본에서 열린 후쿠오카서키트를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대회 내내 긴장 했던 탓에 귀국과 동시에 피로가 밀려오네요. 몸이 피곤하니 기분도 살짝 다운되지만 금방 씩씩한 모습으로 훈련에 집중할 겁니...
    Date2018.05.16
    Read More
  9. 자신과의 싸움에 나선 테니스 스타 '보리 vs 매켄로'

    '보리 vs 매켄로'[엣나인필름 제공] 스포츠는 자신과의 고독한 싸움이다. 승리는 강력한 적수를 만났을 때 더욱 빛난다. 상투적인 표현이지만, 영화 '보리 vs 매켄로'(10일 개봉)를 보고 나면 그 말에 다시 한 번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이 ...
    Date2018.05.06
    Read More
  10. '테니스 여제' 세레나 윌리엄스, 새 다큐멘터리 공개

    ▲ 타임 워너 센터에서 열린 '세레나로 산다는 것'의 HBO 뉴욕 프리미어에 참석한 세레나 윌리엄스 © AFPBBNews 23개의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세레나 윌리엄스가 2일(현지시간) 공개되는 HBO 다큐멘터리에서 그녀가 가진 삶의 즐거움...
    Date2018.05.0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 43가길 14 (양평동3가, 서울선유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