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그랜드슬램 선수들은 경기 뒤 기자들의 인터뷰 요청을 받으면 메인 인터뷰룸이나 작은 인터뷰룸에 와서 이야기를 한다. 경기 내용에 대해 답변도 하고 어떤 특별한 준비를 하고 대회 출전했는 지에 대해 답한다. 이번 롤랑가로스는 유독 기자들이 "당신이 테니스를 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해 달라는 질문이 많았다.

 

샤라포바, 세레나, 조코비치 모두 다 사연이 있는 전 세계 1위이고 현재 긴 고독과 좌절, 아픔의 터널을  지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이 테니스를 하는 이유를 발췌했다.

 

   
마리아 샤라포바

 

그랜드슬램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2주 동안 우리는 날씨가 변화무쌍한 상태에서 다른 상대와 다른 상황에 맞서 싸우고 있다.
그래서 많은 감정 기복이 있다. 감정 다스리는 법을 알아야 하고 육체적으로 경기를 다루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나는 그것에 익숙하고 계속 도전한다. 나는 그 도전을 즐기며, 내가 어떻게 내게 그것을 가져올 수 있는 지, 어떻게 내 집중력을 유지할 수 있는 지, 내 경험을 통해 알 수 있다. 파리는 내가 좋아하는 도시 중 하나이기에 전혀 힘들지 않다.

 

   
세레나 윌리엄스

 

그랜드슬램에서 엄마가 되어 경기를 한다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의 차이는 경기가 끝나면 바로 올림피아를 보러 가는 일이 많아졌다. 코트에서 지내는 시간 외에 올림피아와 있는 시간이 늘었다. 운동을 안할때 올림피아와 노느라 정신이 없다. 딸이 어리기에 대회장에 데려오질 못하고 있다. 대회 참가하는 것 만큼 올림피아와 있는 시간이 즐겁다. 남편의 성을 내 성에 추가하는 것은 복잡한 일이다. 윌리엄스를 그대로 고집할 것이다


엘리나 스베톨리나

지난주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축전을 받았다. 전 세계에 걸쳐 우크라이나를 대표하게되어 정말 자랑스럽다.
테니스를 좋아하는 대통령이 테니스에 투자와 관심을 가지면 뜻있는 사람들이 내 후배를 위해 우크라이나 테니스에 돈을 투자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협회는 어린 소녀와 소년들이 훈련 할 수있는 센터를 짓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확실히 우크라이나를 대표하고 나라를 위해 뭔가를 하는 것은 매우 특별하다. 나는 우크라이나인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나라를 대표한다.

카일 에드먼드

영국 남자테니스 1위에 올랐다. 좀더 신중하게 게임을 해야한다.

 

   
 
   
시모나 할렙

 

세레나도 돌아 왔고. 마리아 샤라포바도 돌아왔다. 세레나는 아기와 함께 매우 특별한 존재다. 나는 그녀의 어제 경기를 보았는데 그녀를 다시 코트에서 보게 되어 좋다. 다시 경쟁 할 수 있다는 점이 좋다.

 

   
노박 조코비치

 

어떤 사람들은 그들의 삶이나 직업에서 변화를 가져 오는 것을 두려워 한다. 다이어트, 주위의 팀, 준비 등을 적극적으로 포용한다.나는 끊임없이 할 수있는 최선을 다하도록 완벽을 추구한다.나는 변화에 대해 걱정하지 않다. 나는 내 마음과 내 직감을 따르며, 나는 삶에서 내린 결정이 올바른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노력하고 진화하여 사람으로서 그리고 플레이어로서 더 나아지려고 노력한다.
어느 순간 내가 원하는 수준에서 플레이를 하지 않지만 전성기때로 오르려면 분명히 시간이 필요하다. 나는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고 있다.

 

   
스탄 바브링카

 

랭킹을 보면 2주 안에 매우 특이한 위치에 있게 된다. 연습을 잘하면 레벨을 되찾고 몇달동안 경기에서 이기고 잘 뛰면 레벨을 회복 할 수 있다.부상으로 인해 투어에서 이탈했을때 플레이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순위가 떨어지기 마련이다. 랭킹은 내게 그리 중요하지 않다.[출처:테니스피플]


  1. 여자는 코트에서 옷 못갈아입어_ US여자오픈 성차별 논란

    28일(현지시간) 알리즈 코넷(28·프랑스·싱글랭킹 31위) 선수가 US오픈 여자 단식 경기에서 옷을 갈아입고 있다. 코넷 선수는 환복 규정 위반으로 경고를 받았다. (사진=가디언 유튜브 채널 캡쳐) 2018.08.30 최고 권위의 테니스 대회 US오픈이 ...
    Date2018.08.30
    Read More
  2. [광주] 월드컵 준우승 국가 크로아티아에서 온 쌍둥이

    ▲ 크로아티아 이반 사바노(왼쪽,형)와 마테이 사바노 점심시간에 대회본부에서 제공한 남도 특유의 된장국이 시원한 도시락을 복도에 앉아서 들이키고 어설픈 젓가락질을 하는 파란눈의 선수들이 있었다. 어디서 광주챌린저대회까지 왔는지 궁금해 물어봤다. ...
    Date2018.08.12
    Read More
  3. 세레나 윌리엄스, 로저스컵 기권 선언…충격 패배 여파?

    ⓒAFPBBNews = News1 최근 충격적인 패배를 경험한 세레나 윌리엄스(38)가 마음을 가다듬을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로저스컵 대회 주최 측은 5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대회에 윌리엄스가 개인 사정을 이유로 출전하...
    Date2018.08.06
    Read More
  4. 카사노의 평가, 호날두는 나달 - 메시는 페더러

    "호날두가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가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했기 때문." 이탈리아 '풋볼 이탈리아'는 18일(한국시간) "안토니오 카사노는 최근 세리에 A에 입성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그의 라이벌 리오넬 메시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그는...
    Date2018.07.19
    Read More
  5. 테니스공 맞더니 데굴데굴.. 윔블던도 강타한 '네이마르 액션'

    윔블던 시니어 복식 경기 도중 관중석 큰웃음 네이마르의 '연기'는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도 패러디됐다. 윔블던 공식 트위터 캡처 네이마르가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보여준 ‘헐리우드 액션’은 윔블던 테니스대회까지 강타하고 있다. 13...
    Date2018.07.15
    Read More
  6. 미국 여자테니스 유망주 허리케인 블랙 '내 이름을 기억해'

    세 살 위 언니 이름은 토네이도..코트 위 '태풍 경보' 허리케인 블랙. [윔블던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캡처] 미국 여자 테니스 유망주의 이름이 허리케인이다. 역시 테니스 선수인 그의 언니 이름은 토네이도다. 프로레슬링 선수들처럼 예명이나 닉네임...
    Date2018.07.11
    Read More
  7. [스타워치] 테니스 챔피언이 차는 시계_페더러. 나달

    어느덧 올해 테니스 시즌도 절반이 지났다. 세계 4대 테니스 대회 중 호주 오픈과 프랑스 오픈이 막을 내렸고, 오늘(2일) 시즌 세 번째 대회인 윔블던이 개막한다. 시즌 마지막 대회인 US 오픈은 8월 27일 미국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다. 시즌 절반을 넘긴 시점...
    Date2018.07.02
    Read More
  8. 마흔에 테니스 선수를 하는 이유_안동시청 권오희

    ▲ 안동시청 권오희. 6월18일 마흔 생일을 맞았다 6월 18일 40번째 생일을 맞은 권오희는 총상금 1만 5천달러 대구 퓨처스 예선 결승에서 대구 시청의 김형돈을 제치고 본선에 올랐다. 선수생활 30년이 넘었다. 얘기를 나눠봤다. -언제부터 테니스선수였나? =...
    Date2018.06.19
    Read More
  9. 내가 테니스를 하는 이유_롤랑가로스 스타들의 테니스 사랑

    그랜드슬램 선수들은 경기 뒤 기자들의 인터뷰 요청을 받으면 메인 인터뷰룸이나 작은 인터뷰룸에 와서 이야기를 한다. 경기 내용에 대해 답변도 하고 어떤 특별한 준비를 하고 대회 출전했는 지에 대해 답한다. 이번 롤랑가로스는 유독 기자들이 "당신이 테니...
    Date2018.06.01
    Read More
  10. 기존 스포츠 영화와 다른 신선함, ‘보리 vs 매켄로’ 리뷰 포스터 공개

    ▲ ‘보리 vs 매켄로’ 리뷰 포스터 <사진출처=(주)싸이더스> © 브레이크뉴스 팽팽한 긴장감과 에너지 넘치는 박진감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스포츠 드라마 <보리 vs 매켄로>가 호평으로 가득한 리뷰 포스터를 공개했다. <보리 vs ...
    Date2018.05.1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