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세 살 위 언니 이름은 토네이도..코트 위 '태풍 경보'

허리케인 블랙. [윔블던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캡처]

미국 여자 테니스 유망주의 이름이 허리케인이다. 역시 테니스 선수인 그의 언니 이름은 토네이도다.

 

프로레슬링 선수들처럼 예명이나 닉네임이 아닌 진짜 이름이다.

 

영국 런던 윔블던에서 진행 중인 윔블던 테니스대회는 11일 대회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대회 여자 주니어 단식에 출전한 허리케인 타이라 블랙(17·미국)의 사연을 소개했다.

 

허리케인은 현재 주니어 여자단식 세계 랭킹 66위다.

현재 주니어 세계 랭킹이 높은 편은 아니지만 2013년 전미 주니어 대회 12세부 우승을 차지하는 등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평을 듣는다.

 

세 살 위의 언니 토네이도 블랙은 이번 대회에는 출전하지 못했지만 전미 주니어 대회에서 연령별 우승 경력이 있고 15살 때인 2013년에 이미 국제테니스연맹(ITF) 여자서키트 대회 단식을 제패했다.

또 2013년 US오픈 주니어 여자단식에서 준우승했다.

 

둘은 20년 가까이 세계여자 테니스를 쥐락펴락하는 비너스-세리나 윌리엄스 자매(미국)와 같은 흑인인 데다 워낙 강렬한 인상을 주는 이름을 갖고 있어 미국 테니스 팬들로부터 '차세대 윌리엄스 자매'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토네이도 블랙의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원래 토네이도의 이름은 얼리샤였다.

그런데 세 살 때 동생이 태어나면서 이름을 바꿔 '토네이도-허리케인 자매'가 됐다.

 

이들 자매는 윔블던 홈페이지와 인터뷰에서 "부모님이 우리가 어릴 때부터 테니스 선수로 키우려는 생각이 있었기 때문에 이름을 그렇게 정했다"고 설명했다.

 

아이들이 태어날 때 이미 마케팅적인 요소까지 염두에 뒀다는 얘기다.

아버지 실베스터 블랙은 자메이카 데이비스컵 국가대표 출신이다.

 

물론 아직 이들의 성공을 확신하는 것은 섣부른 일이다.

동생 허리케인은 이번 대회 주니어 여자단식 1회전에서 탈락했고 언니 토네이도는 허리 부상 때문에 잠시 숨을 고르고 있다.

 

그러나 늘씬한 체형에 흑인 특유의 탄력, 그리고 앞으로 자신들의 노력이 더해진다면 세계여자 테니스계에 이들이 얼마나 강력한 폭풍을 몰고 올지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는 일이 될 것 같다.


  1. 테니스 심판 최고 등급 골드 배지가 말하는 심판의 매력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결승을 맡은 투르트 멋진 테니스가 펼쳐지는 열광의 도가니 속 코트의 주인공은 바로 선수들이다. 그리고 선수들을 응원하는 관중, 대회를 관리하는 조직위원회, 대회 운영에 도움을 주는 스폰서, 원활한 대회 진행을 위한 볼퍼슨과 ...
    Date2018.09.27
    Read More
  2. 왜 선수를 키워야 하고 우리선수가 있어야 하나

    테니스는 선수가 국적을 밝히고 하는 경기다. 글로벌 시대이고 하루이틀이면 전세계 어디나 오갈수 있는데 국경과 국가의 의미가 있을까. 프로선수에게 국적이 의미있을까. 언어, 화폐, 국기가 존재하는 한 민족은 존속된다. 테니스 선수는 어떤 경기를 하든 ...
    Date2018.09.21
    Read More
  3. '쾌활한 그녀' 혼_코리아오픈 말고 다른 대회는 생각도 안 해

    지난해 한국 대회서 첫 승..이후 1년 만에 올해 대회서 또 승리 프리실라 혼 [코리아오픈 테니스 조직위 제공=연합뉴스] "한국에 오기 전부터 기분이 좋아졌을 정도예요. 코리아오픈 말고 다른 대회는 생각도 한 적이 없어요." 호주 테니스 선수 프리실라 혼(1...
    Date2018.09.19
    Read More
  4. 남자 선수와 다르게 취급 vs 우린 항상 규칙 따라야..'세레나 폭언' 왈가왈부

    사진=AP뉴시스 세레나 윌리엄스(사진)가 US오픈 여자단식 결승에서 주심에게 ‘거짓말쟁이’ ‘도둑’이라고 거칠게 항의한 것에 대해 테니스계의 의견도 갈리고 있다. 전 여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빌리 진 킹은 윌리엄스를 옹호했다. ...
    Date2018.09.10
    Read More
  5. 여자는 코트에서 옷 못갈아입어_ US여자오픈 성차별 논란

    28일(현지시간) 알리즈 코넷(28·프랑스·싱글랭킹 31위) 선수가 US오픈 여자 단식 경기에서 옷을 갈아입고 있다. 코넷 선수는 환복 규정 위반으로 경고를 받았다. (사진=가디언 유튜브 채널 캡쳐) 2018.08.30 최고 권위의 테니스 대회 US오픈이 ...
    Date2018.08.30
    Read More
  6. [광주] 월드컵 준우승 국가 크로아티아에서 온 쌍둥이

    ▲ 크로아티아 이반 사바노(왼쪽,형)와 마테이 사바노 점심시간에 대회본부에서 제공한 남도 특유의 된장국이 시원한 도시락을 복도에 앉아서 들이키고 어설픈 젓가락질을 하는 파란눈의 선수들이 있었다. 어디서 광주챌린저대회까지 왔는지 궁금해 물어봤다. ...
    Date2018.08.12
    Read More
  7. 세레나 윌리엄스, 로저스컵 기권 선언…충격 패배 여파?

    ⓒAFPBBNews = News1 최근 충격적인 패배를 경험한 세레나 윌리엄스(38)가 마음을 가다듬을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로저스컵 대회 주최 측은 5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대회에 윌리엄스가 개인 사정을 이유로 출전하...
    Date2018.08.06
    Read More
  8. 카사노의 평가, 호날두는 나달 - 메시는 페더러

    "호날두가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가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했기 때문." 이탈리아 '풋볼 이탈리아'는 18일(한국시간) "안토니오 카사노는 최근 세리에 A에 입성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그의 라이벌 리오넬 메시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그는...
    Date2018.07.19
    Read More
  9. 테니스공 맞더니 데굴데굴.. 윔블던도 강타한 '네이마르 액션'

    윔블던 시니어 복식 경기 도중 관중석 큰웃음 네이마르의 '연기'는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도 패러디됐다. 윔블던 공식 트위터 캡처 네이마르가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보여준 ‘헐리우드 액션’은 윔블던 테니스대회까지 강타하고 있다. 13...
    Date2018.07.15
    Read More
  10. 미국 여자테니스 유망주 허리케인 블랙 '내 이름을 기억해'

    세 살 위 언니 이름은 토네이도..코트 위 '태풍 경보' 허리케인 블랙. [윔블던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캡처] 미국 여자 테니스 유망주의 이름이 허리케인이다. 역시 테니스 선수인 그의 언니 이름은 토네이도다. 프로레슬링 선수들처럼 예명이나 닉네임...
    Date2018.07.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