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테니스는 선수가 국적을 밝히고 하는 경기다. 글로벌 시대이고 하루이틀이면 전세계 어디나 오갈수 있는데 국경과 국가의 의미가 있을까.  프로선수에게 국적이 의미있을까. 언어, 화폐, 국기가 존재하는 한 민족은 존속된다. 테니스 선수는 어떤 경기를 하든 외국 선수와 하거나 국제대회에 출전하면 국가를 대표한다. 

 

그래서 각국은 자국 선수가 잘하기를 기대한다. 그랜드슬램에서 8강, 4강에 오르면 국위선양이 된다. 그리고 국민들은 즐거워한다. 외국 국제대회에서 우승이라도 하면 언론에서 크고 작은 기사로 다룬다. 국가의 격을 높였다는 것이다. 

 

지난 1월 호주오픈 4강에 정현 선수가 올랐을때 호주의 원근각처 교민들이 멜버른 경기장으로 몰려들어와 비싼 티켓을 사서 경기를 관전했고 장농속에 있던 태극기를 들고 나와 경기장에서 태극기 들고 기념사진을 찍은 모습을 목격한 적이 있다. 그래서 스포츠는 국민들에게 기쁨과 자부심을 불러일으킨다. 

 

지난주말 김천에서 열린 데이비스컵에 자발적으로 관전한 관중들의 모습을 정리하면서  우리나라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가 현장을 찾은 관중들에게 큰 기쁨을 제공하는 것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월드그룹도 아니고 그랜드슬램 8강, 4강전도 아닌 1그룹 잔류전인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것이 국가대항전이다.

 

우리 선수가 중요한 샷 하나 성공하면 약속이나 한 듯 너나할것 없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박수를 쳤다.

선수는 승리후 어퍼컷 세레머니를 할 정도로 기뻐했다.  상금획득하는 대회도 아닌데 관중이나 선수나 팀이 모두 기뻐했다. 물론 지면 인생 다 산것처럼 다들 큰 실망을 한다. 

 

선수가 경기를 잘하면 여기저기서 격려금이 들어온다. 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 이덕희와 코칭스태프에게 챌린저대회 우승상금만큼의 격려금이 전달됐다. 국내 유일의 테니스재단인 장호테니스재단(이사장 김두환)은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금일봉을 전달했다.  

 

선수는 데이비스컵 기자회견에서 "국가가 부르면 언제든지 출전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기꺼이 출전할 수 있는 마음들이 있으니 정성스런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  

 

잘 키운 국가대표들은 국가의 격을 높이고 국가를 주목하게 하고 국가의 제품의 높은 가격을 보장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어린 떡잎부터 테니스를 잘 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 유망주가 꿈을 접지 않게 해야하고 물흐르듯 성장과정이 이뤄져야 한다. 

 

시도별 테니스센터 , 지도자 교육, 국립테니스센터, 유망주 발굴과 지도, 해외 대회 출전 기회 보장, 국가대표 투자 등 중장기적 청사진이 필요해 보인다.  팬들은 우리 선수에게 늘 박수칠 준비가 되어 있다. 

 

그런 의미에서 지자체의 후원을 받고 주니어 테니스 선수 육성하는 부천테니스아카데미(원장 서용범)와 오산의 이진아아카데미 등이 바람직한 과정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전국체전 해외동포팀으로 와서 만난 일본의 신영길 코치와 호주의 송인화 코치가 주니어 육성을 위해 만든 월드와이드테니스아카데미 등도 우리를 즐겁게 한다.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나서야 한다는 인디언 격언처럼 전국 각처에서 국가 예산을 들여 테니스센터를 만들고 선수를 키우고자 하는 의지 있는 지도자들이 나서면 이른 시일내에 ITF 주니어 100위안에 드는 선수가 나오고 그랜드슬램주니어대회 출전하는 유망주들이 나오기 마련이다. 많이 드는 투어경비(지도자, 숙식비)도 여럿이 공동 분담하면 1인 부담이 낮아진다. 

 

최근 스페인 마요르카에 있는 나달아카데미의 교육과 견학에 대한 문의가 부모들로부터 속출하고 있다.

좋아보이고 어려서 유학을 가는 것이 축구 월드컵 국가대표들의 경우처럼 테니스도 필요하다고 부모들은 판단하고 있다.  스페인 스타 플레이어 부르게라가 홍콩에도 만든 테니스아카데미에서 교육을 받고 있는 선수도 생겨나고 있다.  호주에서도 영어와 대회, 훈련이 보장된 곳이 있으니 선수들 오게 해달라는 이야기도 생겨났다.  부모의 고민, 선수의 욕구, 지도자들의 열정이 모여 결과물 '출산'직전이다.  

 

테니스를 통해 성공하는 사람으로 키우는 것은 우리 세상과 미래를 키우는 일이다. 
언제나 더 나은 지도 방법을 고민하는 부모와 지도자, 사회 어른들, 조직의 노력이 미래를 감동으로 채울 것이다.[출처:테니스피플]


  1. [호주오픈] 페더러·샤라포바도 '출입증 없인 못 들어가'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로이터=연합뉴스] 20일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16강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와 일전을 앞두고 라커룸에 들어가려던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는(스위스) 보안요원에게 가로막혔다. 보안요원은 ...
    Date2019.01.20
    Read More
  2. 부샤르, 꽃미모 휘날리며 '한국에서 빨리 만나요' 소망 전해

    <출처=부샤르 트위터 캡처> 지난 21일부터 하와이 오하우섬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벤트 대회인 하와이 오픈에 출전하고 있는 부샤르는 한국 팬들에게 소망이 가득 담긴 인사를 남겼다. 지난 2017년 코리아오픈에 출전 예정이었던 그는 “2017 코리아오픈...
    Date2018.12.24
    Read More
  3. 흑진주 자매, 테니스 이어 패션사업도 맞대결

    비너스 윌리암스가 미국 CFDA에 가입해 패션 사업에 집중한다. 동생 셀레나 윌리암스에 이어 흑진주 자매의 선의의 패션 대결이 예상된다. 세계 테니스계의 흑진주로 불리는 미국 프로 테니스 선수 비너스 윌리암스가 지난 12월 6일(현지시간) 디자이너 단체인...
    Date2018.12.10
    Read More
  4. [권순우투어일기]아쉬움이 많고 속상했던 2018시즌 마치며

    11월 중순 시즌 마지막 대회 고베챌린저(총상금 5만달러)에 출전했습니다. 전체적으로 컨디션이 괜찮았고 경기장 환경도 좋아 잘할 수 있을 것이란 자신감이 있었습니다. 1, 2회전에서 풀세트를 치른 저는 8강에서 니시오카 요시히토(일본)를 만났습니다. 니...
    Date2018.12.08
    Read More
  5. 興하고 興하는 2018년 11월 한국테니스 현주소

    정현 시즌 종료 기자회견에 출동한 방송용 ENG 카메라 정현 기자회견장에 참석한 신문 방송 테니스 담당 기자들 2018년 11월 중순. 한국테니스는 어느 위치에 있을까. 한마디로 이야기하면 선수와 업계, 동호인대회 등이 興하고 興하면서 일어나고 있다. #1 ...
    Date2018.11.23
    Read More
  6. 테니스 '묘기 샷' 달인 라드반스카, 현역 은퇴 선언

    테니스 선수 라드반스카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프로테니스(WTA) 단식 세계 랭킹 2위까지 올랐던 아그니에슈카 라드반스카(29·폴란드)가 은퇴를 선언했다. 라드반스카는 15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예전처럼 훈련하고 경...
    Date2018.11.15
    Read More
  7. 윔블던, 내년부터 '마라톤 매치' 사라진다

    미국의 존 이스너가 2010년 6월 24일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에서 열린 윔블던 남자단식 1회전에서 승리한 뒤 스코어보드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당시 11시간 5분간의 접전이 연출됐고 5세트 게임스코어는 70-68이었다. 연합뉴스 마지막세트 스코어 12...
    Date2018.10.22
    Read More
  8. 수명연장 효과 가장 높은 운동은 테니스

    운동하면 수명이 연장된다고 알려져 있는 가운데 테니스가 가장 큰 효과를 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프레데릭스베르크병원 피터 쇼노어 교수는 앉아있는 시간이 많은 사람에 비해 운동하는 사람은 평균 여명이 길고 특히 테니스를 하면 9.7년이나 늘...
    Date2018.10.12
    Read More
  9. 테니스 심판 최고 등급 골드 배지가 말하는 심판의 매력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결승을 맡은 투르트 멋진 테니스가 펼쳐지는 열광의 도가니 속 코트의 주인공은 바로 선수들이다. 그리고 선수들을 응원하는 관중, 대회를 관리하는 조직위원회, 대회 운영에 도움을 주는 스폰서, 원활한 대회 진행을 위한 볼퍼슨과 ...
    Date2018.09.27
    Read More
  10. 왜 선수를 키워야 하고 우리선수가 있어야 하나

    테니스는 선수가 국적을 밝히고 하는 경기다. 글로벌 시대이고 하루이틀이면 전세계 어디나 오갈수 있는데 국경과 국가의 의미가 있을까. 프로선수에게 국적이 의미있을까. 언어, 화폐, 국기가 존재하는 한 민족은 존속된다. 테니스 선수는 어떤 경기를 하든 ...
    Date2018.09.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