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투어 파리 마스터스 단식 결승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리턴하는 노박 조코비치. 파리=AP 연합뉴스

 

테니스는 서브권을 가진 선수가 유리한 종목이다. 서브 속도가 시속 200㎞를 훌쩍 넘어 서브에이스가 빈번하게 나오는 남자 테니스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리턴에 간신히 성공하더라도 서브권을 가진 선수가 게임의 주도권을 갖기 마련이다. 하지만 ‘빅3’라 불리며 테니스 역사를 새로 써가는 노박 조코비치(1위ㆍ세르비아)와 라파엘 나달(2위ㆍ스페인), 로저 페더러(6위ㆍ스위스)에겐 그 명제가 통용되지 않을 듯하다.

 

남자프로테니스협회(ATP)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ATP 투어 마스터스 1,000 시리즈와 니토 ATP 파이널의 모든 대회 통계를 분석한 결과 남자 테니스의 ‘빅3’는 상대의 퍼스트서브를 리턴하는 데 성공했을 경우 절반이 넘는 50.1%(총 1만7,073회 중 8,555회)를 득점하는데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코비치가 51.5%(6,673회 중 3,436회)로 가장 높은 득점률을 기록했으며 나달은 49.6%(5,182회 중 2,570회), 페더러는 48.9%(5,218회 중 2,549회)의 득점률로 그 뒤를 이었다. 보통 상대 선수가 서브에이스에 실패하더라도 빠른 서브를 통해 공격적인 운영을 할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세 선수의 안정적인 리턴과 끈질긴 경기 운영 능력이 드러나는 수치다.

 

테니스 경기에서 퍼스트서브는 첫 번째 주어지는 서브 기회를 일컫는다. 실패하면 더블폴트로 실점으로 처리돼 안전하게 구사하는 세컨드서브와 달리, 퍼스트서브는 강하고 날카롭게 구사돼 리턴에 성공하더라도 서브권자가 득점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지난달 열린 호주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그랜드슬램 남자단식 통산 15회 우승을 달성한 조코비치는 하드코트에서 빅3 중 가장 압도적인 퍼스트서브 리턴 득점률을 선보이고 있다. 조코비치는 4,449회의 리턴 중에서 2,321회나 포인트를 따냈다. 52.2%의 득점률로 ‘하드코트의 강자’임을 증명하며 49.4%와 48.5%의 나달과 페더러를 가볍게 제쳤다.

 

반면 클레이코트에서는 롤랑가르드 프랑스오픈 통산 우승 11회에 달하는 ‘흙신’ 나달의 강세가 돋보였다. 나달은 클레이코트에서 2723회의 리턴 중 1378회나 득점에 성공(50.6%)했다.

지난해 5월 남자프로테니스(ATP)투어 마드리드오픈 단식 2회전에 출전한 라파엘 나달. 가엘 몽피스(프랑스)를 2-0으로 누르고 승리하며 이 경기로 클레이코트 48연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마드리드=AP 연합뉴스

통계에서는 세 선수들의 특성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왼손잡이인 나달은 어드밴티지코트(서브 혹은 리턴 시 코트의 왼쪽에 서는 경우)에서 강한 면모를 보였다. 나달은 상대의 와이드서브(코트 측면으로 빠지는 서브)를 받아냈을 때 50.7%의 확률로 포인트를 따내는 데 성공했다. 안정적인 왼손 포핸드 리턴으로 경기 주도권을 되찾아온다는 의미다.

 

반대로 오른손 포핸드가 주특기인 페더러는 듀스코트(코트의 오른쪽에 서는 경우)에서 세 선수 중 가장 높은 53.9%의 득점률을 기록했다. 백핸드가 강한 조코비치의 경우 상대가 코트 안쪽으로 공을 보내는 T서브를 구사했을 때의 포인트 획득 확률이 가장 높았다.


  1. 조코비치·나달·페더러의 서브리턴을 용납해선 안되는 이유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투어 파리 마스터스 단식 결승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리턴하는 노박 조코비치. 파리=AP 연합뉴스 테니스는 서브권을 가진 선수가 유리한 종목이다. 서브 속도가 시속 200㎞를 훌쩍 넘어 서브에이스가 빈...
    Date2019.02.07
    Read More
  2. [포토] 박하선, '빛나는 미모' (2019 호주의 날)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2019 호주의 날' 행사에서 명예 홍보대사로 임명된 배우 박하선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호주 오픈 테니스를 테마로 한 2019 호주의 날 행사가 25일 오후 6시, 서울 남산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
    Date2019.01.25
    Read More
  3. [호주오픈] 페더러·샤라포바도 '출입증 없인 못 들어가'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로이터=연합뉴스] 20일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16강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와 일전을 앞두고 라커룸에 들어가려던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는(스위스) 보안요원에게 가로막혔다. 보안요원은 ...
    Date2019.01.20
    Read More
  4. 부샤르, 꽃미모 휘날리며 '한국에서 빨리 만나요' 소망 전해

    <출처=부샤르 트위터 캡처> 지난 21일부터 하와이 오하우섬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벤트 대회인 하와이 오픈에 출전하고 있는 부샤르는 한국 팬들에게 소망이 가득 담긴 인사를 남겼다. 지난 2017년 코리아오픈에 출전 예정이었던 그는 “2017 코리아오픈...
    Date2018.12.24
    Read More
  5. 흑진주 자매, 테니스 이어 패션사업도 맞대결

    비너스 윌리암스가 미국 CFDA에 가입해 패션 사업에 집중한다. 동생 셀레나 윌리암스에 이어 흑진주 자매의 선의의 패션 대결이 예상된다. 세계 테니스계의 흑진주로 불리는 미국 프로 테니스 선수 비너스 윌리암스가 지난 12월 6일(현지시간) 디자이너 단체인...
    Date2018.12.10
    Read More
  6. [권순우투어일기]아쉬움이 많고 속상했던 2018시즌 마치며

    11월 중순 시즌 마지막 대회 고베챌린저(총상금 5만달러)에 출전했습니다. 전체적으로 컨디션이 괜찮았고 경기장 환경도 좋아 잘할 수 있을 것이란 자신감이 있었습니다. 1, 2회전에서 풀세트를 치른 저는 8강에서 니시오카 요시히토(일본)를 만났습니다. 니...
    Date2018.12.08
    Read More
  7. 興하고 興하는 2018년 11월 한국테니스 현주소

    정현 시즌 종료 기자회견에 출동한 방송용 ENG 카메라 정현 기자회견장에 참석한 신문 방송 테니스 담당 기자들 2018년 11월 중순. 한국테니스는 어느 위치에 있을까. 한마디로 이야기하면 선수와 업계, 동호인대회 등이 興하고 興하면서 일어나고 있다. #1 ...
    Date2018.11.23
    Read More
  8. 테니스 '묘기 샷' 달인 라드반스카, 현역 은퇴 선언

    테니스 선수 라드반스카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프로테니스(WTA) 단식 세계 랭킹 2위까지 올랐던 아그니에슈카 라드반스카(29·폴란드)가 은퇴를 선언했다. 라드반스카는 15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예전처럼 훈련하고 경...
    Date2018.11.15
    Read More
  9. 윔블던, 내년부터 '마라톤 매치' 사라진다

    미국의 존 이스너가 2010년 6월 24일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에서 열린 윔블던 남자단식 1회전에서 승리한 뒤 스코어보드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당시 11시간 5분간의 접전이 연출됐고 5세트 게임스코어는 70-68이었다. 연합뉴스 마지막세트 스코어 12...
    Date2018.10.22
    Read More
  10. 수명연장 효과 가장 높은 운동은 테니스

    운동하면 수명이 연장된다고 알려져 있는 가운데 테니스가 가장 큰 효과를 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프레데릭스베르크병원 피터 쇼노어 교수는 앉아있는 시간이 많은 사람에 비해 운동하는 사람은 평균 여명이 길고 특히 테니스를 하면 9.7년이나 늘...
    Date2018.10.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