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을 바꾼 선수들이 그렇지 않은 선수보다 적지 않은 이득을 누릴 수 있다고 발언해 성적 소수자LGBT) 운동 지지자들로부터 배척받고 있는 테니스 레전드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AFP 자료사진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을 바꾼 선수들이 그렇지 않은 선수보다 적지 않은 이득을 누릴 수 있다고 발언해 성적 소수자LGBT) 운동 지지자들로부터 배척받고 있는 테니스 레전드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AFP 자료사진

성적 소수자(LGBT) 스포츠 선수들을 지원해온 미국 시민단체 ‘애슬리트 앨리’가 1960년대에 벌써 커밍아웃을 하고 LGBT 권익 옹호에 앞장서 온 테니스 레전드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체코)를 더 이상 지지하지 않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 단체는 그녀를 자문위원회에서 내쫓고 홍보대사 임명도 철회한다고 밝혔다.

 

18차례나 그랜드슬램 대회 우승을 자랑하는 나브라틸로바는 남성이었다가 여성으로 전환한 선수가 불공평한 신체적 이점을 더 누린다며 일종의 사기라고 통박했다. 애슬리트 앨리는 나브라틸로바의 발언이 성전환자 공포에다 끈질기게 버텨온 신화에 기초한다고 지적했다.

 

나브라틸로바는 최근 영국 일간 ‘선데이 타임스’ 기고를 통해 “남자도 여자가 되겠다고 결심해 어떤 종목이건 필요한 호르몬을 가질 수 있고 눈에 띄는 모든 것을 취하고 작은 행운이라도 얻을 수 있다. 나중에 정반대 결심을 한다면 여자로 돌아가 아기를 함께 가질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이어 “제정신이 아니며 일종의 사기다. 난 기꺼이 성전환을 한 여성도 어떤 식으로든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물론 자신의 의지에 반해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다면 공정하지 못한 일이지만”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여성으로 성을 바꾼 남자들이 곧바로 원래 성 정체성으로 돌아간다. 지난해 레이철 맥키넌은 세계 트랙 사이클 우승을 경험한 첫 트랜스젠더 여성으로 이름을 올렸는데 이런 언급들이 “역겹고 당황스러우며 심하게 트렌스젠더를 두려워하는 것”이라고 쿨하게 넘겼다.

 

애슬리트 앨리는 성명을 통해 “이 이슈를 놓고 나브라틸로바와 의견 접근을 시도한 것이 첫 경험은 아니었으며 지난해 12월 말에도 그녀의 소셜미디어 발언들과 관련해 더 많은 사실을 알 수 있도록 자료를 제공하겠다고 제안했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답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에 따르면 나브라틸로바는 홍보대사로 합류했다가 2014년 첫 연례 갈라에서 액션 어워드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 그 뒤 그녀는 국제농구연맹(FIBA)에 공개 서한을 보내 히잡 금지령을 뒤집거나 2017년 텍사스주에서 트랜스젠더 반대 법안에 반대하는 공개 서한을 발표하기도 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2016년 지침에 따르면 여성이 남성으로 성을 바꾸면 제한 없이 경기에 출전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남성이 여성으로 바꾸면 근육량을 늘리는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적어도 12개월 동안 일정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의무화했다.[서울신문]


  1. 페더러가 결승전 패배에도 환하게 웃었던 이유

    “무엇보다 중요한 건 즐겁게 테니스를 치는 것” 도미니크 팀이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 테니스가든에서 열린 BNP 파리바 오픈 남자 단식 결승에서 로저 페더러를 꺾고 우승을 차지한 뒤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인디언웰...
    Date2019.03.22
    Read More
  2. 내년 올림픽 여성 단식 우승자가 자외선에 가장 많이 노출

    테니스와 골프, 자전거 종목이 위험 내년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가장 많이 자외선에 노출되는 선수는 누구일까. 흥미로운 주제에 대한 답을 네이선 다운스 호주 서던퀸즐랜드대 수학과 박사 연구팀이 내놨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여자 단식 테니스 ...
    Date2019.03.14
    Read More
  3. 로저 페더러, ATP 투어 통산 100회 우승 대기록

    1983년 코너스 이후 36년 만에 ‘센추리클럽’ 주인공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린 로저 페더러 모습을 모아 둔 사진. 트위터 JEUSETMATHS 세계랭킹 7위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8ㆍ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에서 통산 10...
    Date2019.03.03
    Read More
  4. 이동국, '재아, 미국테니스대회 우승 기특..딸도 닥공'

    프로축구 전북 이동국 딸, 이재아... 미국 테니스 USTA U-12대회 우승 아빠처럼 닥치고 공격 플레이... 윔블던 발리슛 세리머니가 꿈 미국에서 열린 12세 이하 테니스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재아. [사진 이동국] 이동국(40)의 딸 이재아(12)가 미국테니스대...
    Date2019.02.22
    Read More
  5. 나브라틸로바 LGBT 운동 진영과 사이 벌어진 이유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을 바꾼 선수들이 그렇지 않은 선수보다 적지 않은 이득을 누릴 수 있다고 발언해 성적 소수자LGBT) 운동 지지자들로부터 배척받고 있는 테니스 레전드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AFP 자료사진 성적 소수자(LGBT) 스포츠 선수들을 지원해온 ...
    Date2019.02.20
    Read More
  6. 조코비치·나달·페더러의 서브리턴을 용납해선 안되는 이유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투어 파리 마스터스 단식 결승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리턴하는 노박 조코비치. 파리=AP 연합뉴스 테니스는 서브권을 가진 선수가 유리한 종목이다. 서브 속도가 시속 200㎞를 훌쩍 넘어 서브에이스가 빈...
    Date2019.02.07
    Read More
  7. [포토] 박하선, '빛나는 미모' (2019 호주의 날)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2019 호주의 날' 행사에서 명예 홍보대사로 임명된 배우 박하선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호주 오픈 테니스를 테마로 한 2019 호주의 날 행사가 25일 오후 6시, 서울 남산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
    Date2019.01.25
    Read More
  8. [호주오픈] 페더러·샤라포바도 '출입증 없인 못 들어가'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로이터=연합뉴스] 20일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16강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와 일전을 앞두고 라커룸에 들어가려던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는(스위스) 보안요원에게 가로막혔다. 보안요원은 ...
    Date2019.01.20
    Read More
  9. 부샤르, 꽃미모 휘날리며 '한국에서 빨리 만나요' 소망 전해

    <출처=부샤르 트위터 캡처> 지난 21일부터 하와이 오하우섬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벤트 대회인 하와이 오픈에 출전하고 있는 부샤르는 한국 팬들에게 소망이 가득 담긴 인사를 남겼다. 지난 2017년 코리아오픈에 출전 예정이었던 그는 “2017 코리아오픈...
    Date2018.12.24
    Read More
  10. 흑진주 자매, 테니스 이어 패션사업도 맞대결

    비너스 윌리암스가 미국 CFDA에 가입해 패션 사업에 집중한다. 동생 셀레나 윌리암스에 이어 흑진주 자매의 선의의 패션 대결이 예상된다. 세계 테니스계의 흑진주로 불리는 미국 프로 테니스 선수 비너스 윌리암스가 지난 12월 6일(현지시간) 디자이너 단체인...
    Date2018.12.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