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멜버른서 열리는 아시아 U-14
본선에는 권순우 등 4명 진출
폭염 악조건에 산불 연기 겹쳐

이동국 딸 이재아는 28일부터 호주에서 열리는 아시아 퍼시픽 U-14 대회에 초청받았다. 아시아테니스연맹(ATF)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국가별 최고랭킹 남녀 한명씩, 총 16명을 초청한 것이다.[사진 이재아 제공]

축구선수 이동국(41·전북)의 딸 이재아(13)가 테니스 호주오픈 이벤트 대회에 초청받았다.

이재아는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아시아 퍼시픽 엘리트 14&언더 트로피 이벤트’에 출전한다. 아시아테니스연맹(ATF) 국가별 최고 랭킹 남녀 한 명씩을 호주오픈이 초청한 것이다.

오남매 중 둘째 딸인 이재아는 지난해 ATF 랭킹 전체 9위, 국내 1위에 올랐다. 다낭 그레이드A대회 단식 준우승을 차지했고, 복식으로 출전한 홍콩·두바이·말레이시아 대회에서도 준우승을 거뒀다.

7살 때 테니스를 시작한 이재아는 2016년 두 차례 전국대회 여자 10세부에서 우승했다. 지난해 2월 미국테니스협회 U-12 L4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사진 이재아]

이재아는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서 오사카 나오미(23·일본)가 우승하는걸 관중석에서 지켜봤다. 이번에는 멜버른파크 코트에서 직접 뛴다. 태국 방콕에서 훈련 중인 이재아는 16일 “호주오픈에 초대될 거라 상상하지 못했다. 1년 전 봤던 오사카는 너무 멋있었다. 사인 받았을 땐 눈물이 날 정도였다”고 했다.

이재아가 지난해 1월 호주오픈 경기장 관중석에서 오사카 나오미에게 사인받고 있다. 이번에는 멜버른파크 코트에서 직접 뛴다. [사진 이재아 제공]

아빠가 축구 할 때처럼 ‘닥공(닥치고 공격)’을 즐겼던 이재아는 요즘 플레이 스타일을 바꿨다. 이재아는 “테니스는 상대적인 스포츠라는 걸 알게 됐다. 요즘은 네트플레이를 하며 발리나 드롭슛으로 포인트를 따는 훈련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재아는 초등학교 3학년 때 팔꿈치 성장판의 80%가 손상됐다. 크게 다칠 수 있다고해서 한동안 휴식하고 나았다. 이재아는 아빠는 인대 3개 중 2개가 없는데도 뛰고 있다며 자신이 아픈건 비교도 안된다고 했다. 이동국은 딸 재아만 보면 아빠 미소가 저절로 생긴다. 오종택 기자

지난 8일 인천공항에서 만난 이동국은 “재아가 지난달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오렌지볼 본선에 출전해 세계적인 10대 선수를 상대했다. 요즘 재아와 테니스를 치면 내가 진다”며 웃었다. 이재아는 자비로 해외 대회에 나간다. 이동국은 “정현 선수도 어릴 때부터 (삼성) 후원을 받아 좋은 선수가 됐는데, 재아는 현대자동차(전북 모기업)가 지원해줬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이재아는 골프처럼 자비로 테니스 대회 나간다. 정현은 어릴 때부터 후원 받았는데, 재아는 지금 ‘대박이 스폰’이다. 태명이 ‘대박이’인 막내 시안이가 다양한 광고에 출연했다. [사진 이동국 인스타그램]


이재아는 “부모님이 세계적인 선수가 되는 것보다 테니스를 즐기면서 바르게 성장하기를 바라신다. 어릴 적 ‘아빠가 스타여서 넌 좋겠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제가 컸을 때 ‘대단한 딸을 두셔서 기쁘시겠다’라는 말을 부모님이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중앙일보]


  1. 이동국 둘째 딸 재아, 호주오픈 이벤트 대회 출전

    멜버른서 열리는 아시아 U-14 본선에는 권순우 등 4명 진출 폭염 악조건에 산불 연기 겹쳐 이동국 딸 이재아는 28일부터 호주에서 열리는 아시아 퍼시픽 U-14 대회에 초청받았다. 아시아테니스연맹(ATF)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국가별 최고랭킹 남녀 한명씩, 총 ...
    Date2020.01.17
    Read More
  2. 구연우 '올해엔 주니어랭킹 TOP 10 진입 할래요'

    [한국스포츠를 이끌 밀레니엄 키즈⑤]테니스 구연우 "올해엔 주니어랭킹 TOP 10 진입 할래요" 사진1 구연우가 영월서키트에서 우승하고 트로피와 점수판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제공 | 스포티즌 “올해에는 주니어랭킹 TOP 10에 들고 싶어요.”...
    Date2020.01.08
    Read More
  3. 첫판서 탈락해도 7200만원.. '돈 잔치' 총성 울린 호주오픈

    2020년 1월 20일 호주 멜버른파크에서 개막하는 제108회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녀단식 우승 트로피. 왼쪽은 여자단식 챔피언 우승컵인 다프네 애커스트 메모리얼컵. 오른쪽은 남자단식 우승 트로피인 노먼 브룩스 챌린지컵.호주오픈 홈페이지 캡처 탄생 초기...
    Date2019.12.24
    Read More
  4. 한계를 무너뜨린 이 청년, 눈으로 소리를 듣다

    [창간 31주년] 청각장애 3급 한국테니스 유망주 이덕희 인터뷰 1944년 여름, 영국 버킹엄셔 스토크 맨더빌 병원 척추마비센터는 환자로 넘쳐났다. 나치 독일군의 퇴각로에서 폭음이 거세졌다. 전선에서 생환한 부상병이 매일같이 실려 왔다. 생환 이후의 생존...
    Date2019.12.11
    Read More
  5. 페더러-우즈-브래디 노장 3인방 '나 아직 안 죽었어'

    스포츠는 신체능력을 겨루는 승부다. 그리고 인간의 신체능력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현저하게 저하된다. 세월 앞에 장사 없다. 파릇파릇한 시절을 뒤로하고 서서히 지는 해가 되는 베테랑 선수들은 해마다 고민에 빠진다. 매년 치고 올라오는 수없이 많은 ...
    Date2019.11.24
    Read More
  6. 윌리엄스가 '팽개친 라켓' 경매가 최소 3천만원 예상

    세리나 윌리엄스가 항의하다 코트 바닥에 내팽개친 라켓 [EPA=연합뉴스] 심하게 구부러져 쓸 수 없는 테니스 라켓이 스포츠 경매에 나왔다. 더 놀라운 것은 최소한 3천만원 정도의 낙찰 금액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 스포츠 관련 경매업체인 골딘 옥...
    Date2019.11.21
    Read More
  7. 성기춘 KATA 회장의 못말리는 '테니스 사랑'

    한국테니스진흥협회(KATA) 성기춘 회장이 지난 12일 남양주 체육문화센터 테니스장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나는 등산도 골프도 하지 않는다. 오로지 테니스 뿐이다” 성기춘 한국테니스진흥협회(KATA) 회장은 1950년생으로, 올...
    Date2019.11.18
    Read More
  8. 성시경, ATP투어 파이널 특별해설위원 변신

    '테니스 마니아' 성시경, ATP투어 파이널 특별해설위원 변신 테니스 마니아로 유명한 가수 성시경이 남자 프로테니스 대미를 장식할 ATP 투어 파이널 대회 특별해설위원으로 나선다. KBSN스포츠는 오는 14일 밤 11시(한국시간) 생중계 하는 ‘20...
    Date2019.11.13
    Read More
  9. 세계 1위 애슐리 바티, WTA 파이널스 우승 상금 51억원

    애슐리 바티(1위·호주) 세계 정상에 선 애슐리 바티(1위·호주)가 역대 최고 우승 상금인 51억원의 주인이 됐다. 이는 남녀 테니스 경기 통틀어 최고액이다. 애슐리 바티(사진)는 지난 3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시세이...
    Date2019.11.04
    Read More
  10. 1억달러 사나이들 '상금왕 錢爭' 4파전_조코비치 1위

    - 유명선수 통산상금 살펴보니 조코비치 1584억원 벌어 1위, 페더러 - 나달, 2 - 4위에 올라, 우즈 3위 차지… 골프선 유일 노장 미켈슨은 1억 달러 눈앞 1억 달러의 사나이들, 질주는 계속된다. 프로스포츠에서 누적상금 1억 달러 이상은 4명이다. 남...
    Date2019.10.3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