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델보니스 3-0 완파하고 32강 안착

3세트 자신의 포핸드 스트로크 볼걸의 얼굴 강타 .. 볼키스로 위로 뒤 헤드밴드 선물

남자테니스 세계래잉 1위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경기 도중 자신이 친 공에 얼굴을 맞은 볼걸에‘볼 키스’로 위로했다.

▲ 라파엘 나달이 지난 23일 호주오픈 남자단식 2회전을 승리로 마친 뒤 경기 도중 자신의 공에 얼굴을 맞은 볼걸에게 다가가 헤드밴드를 위로이 표시로 선물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나달은 지난 23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남자 단식 2회전에서 페데리코 델보니스(76위·아르헨티나)에 3-0(6-3 7-6<7-4> 6-1)으로 이겼다.

 

그런데 3세트 도중 나달의 포핸드 샷이 주심 아래쪽에 서 있던 볼걸의 얼굴 부위를 강타했고 관중석에서는 걱정스러운 탄성이 터져 나왔다. 나달은 곧바로 볼걸에게 다가가 상태를 확인했고, 큰 이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는 볼걸의 어깨를 토닥이며 볼에 키스했다.

 

팬들은 박수로 훈훈한 장면에 기뻐했고, TV 중계 화면에 잡힌 볼걸의 표정에도 미소가 번졌다. 경기가 끝난 뒤에도 나달은 한 번 더 그 어린이에게 다가가 상태를 확인하고는 자신의 헤드밴드를 선물로 줬다.

 

나달은 “공이 빠르게 직선으로 날아가 맞았기 때문에 솔직히 걱정이 많이 됐다”며 “하지만 아주 용감한 소녀여서 다행”이라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 ▲ 라파엘 나달이 지난 23일 호주오픈 남자단식 2회전에서 상대의 스트로크를 포핸드로 맞받아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번 대회에서는 나달에 앞서 볼걸이 화제가 된 적이 또 한 번 있었다. 남자 단식 예선에 출전했던 엘리엇 벤체트릿(231위·프랑스)이 경기 도중 볼걸에게 “바나나 껍질을 까서 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그러자 옆에서 이 광경을 지켜보던 주심이 “볼걸은 당신의 노예가 아니다”라며 직접 껍질을 까서 먹으라고 지시했다.

 

비판 여론이 일자 벤체트릿은 나중에 인터뷰를 통해 “당시 손에 크림을 바른 상태여서 그랬다”며 “경기 초반에 한 차례 볼걸이 바나나 껍질을 까서 준 적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 부탁을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벤체트릿은 예선을 통과해 본선에 합류했으나 1회전에서 스기타 유이치(91위·일본)에게 0-3(2-6 0-6 3-6)으로 져 탈락했다.

[서울신문]


  1. 페더러 · 나달 · 조코비치 . . . 그들이 오래 가는 이유

    '페나조 시대'. 한국 테니스 팬들이 이름 붙인 세계 남자 테니스의 현재다. 로저 페더러(39·스위스·세계 3위), 라파엘 나달(34·스페인·2위), 노박 조코비치(33·세르비아·1위) 성(姓)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들...
    Date2020.02.03
    Read More
  2. 호주오픈 우승 케닌 '꿈을 이뤘다'..그 꿈은 '아메리칸 드림'

    러시아 출신 부모, 80년대 미국에 정착..현재 미국 선수 중 최고 랭킹 소피아 케닌 [AP=연합뉴스] "제 꿈이 공식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소피아 케닌(22·미국)이 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이겨 우승을 차지한 ...
    Date2020.02.02
    Read More
  3. [호주오픈] 라파엘 나달 볼 맞은 볼걸에게 키스로 위로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델보니스 3-0 완파하고 32강 안착 3세트 자신의 포핸드 스트로크 볼걸의 얼굴 강타 .. 볼키스로 위로 뒤 헤드밴드 선물 남자테니스 세계래잉 1위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경기 도중 자신이 친 공에 얼굴을 맞은 볼걸에‘볼 ...
    Date2020.01.24
    Read More
  4. [호주오픈] 응원 문화 논란..치치파스 '여긴 축구장 아냐'

    극성 응원 그리스 팬 20여명 소음 크게 낸다는 이유로 퇴장당해 22일 경기에서 사카리를 응원하는 그리스 팬들. [EPA=연합뉴스]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천100만호주달러·약 566억4천만원)에서 일부 팬들이 시끄럽게 응원했...
    Date2020.01.23
    Read More
  5. 이동국 둘째 딸 재아, 호주오픈 이벤트 대회 출전

    멜버른서 열리는 아시아 U-14 본선에는 권순우 등 4명 진출 폭염 악조건에 산불 연기 겹쳐 이동국 딸 이재아는 28일부터 호주에서 열리는 아시아 퍼시픽 U-14 대회에 초청받았다. 아시아테니스연맹(ATF)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국가별 최고랭킹 남녀 한명씩, 총 ...
    Date2020.01.17
    Read More
  6. 구연우 '올해엔 주니어랭킹 TOP 10 진입 할래요'

    [한국스포츠를 이끌 밀레니엄 키즈⑤]테니스 구연우 "올해엔 주니어랭킹 TOP 10 진입 할래요" 사진1 구연우가 영월서키트에서 우승하고 트로피와 점수판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제공 | 스포티즌 “올해에는 주니어랭킹 TOP 10에 들고 싶어요.”...
    Date2020.01.08
    Read More
  7. 첫판서 탈락해도 7200만원.. '돈 잔치' 총성 울린 호주오픈

    2020년 1월 20일 호주 멜버른파크에서 개막하는 제108회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녀단식 우승 트로피. 왼쪽은 여자단식 챔피언 우승컵인 다프네 애커스트 메모리얼컵. 오른쪽은 남자단식 우승 트로피인 노먼 브룩스 챌린지컵.호주오픈 홈페이지 캡처 탄생 초기...
    Date2019.12.24
    Read More
  8. 한계를 무너뜨린 이 청년, 눈으로 소리를 듣다

    [창간 31주년] 청각장애 3급 한국테니스 유망주 이덕희 인터뷰 1944년 여름, 영국 버킹엄셔 스토크 맨더빌 병원 척추마비센터는 환자로 넘쳐났다. 나치 독일군의 퇴각로에서 폭음이 거세졌다. 전선에서 생환한 부상병이 매일같이 실려 왔다. 생환 이후의 생존...
    Date2019.12.11
    Read More
  9. 페더러-우즈-브래디 노장 3인방 '나 아직 안 죽었어'

    스포츠는 신체능력을 겨루는 승부다. 그리고 인간의 신체능력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현저하게 저하된다. 세월 앞에 장사 없다. 파릇파릇한 시절을 뒤로하고 서서히 지는 해가 되는 베테랑 선수들은 해마다 고민에 빠진다. 매년 치고 올라오는 수없이 많은 ...
    Date2019.11.24
    Read More
  10. 윌리엄스가 '팽개친 라켓' 경매가 최소 3천만원 예상

    세리나 윌리엄스가 항의하다 코트 바닥에 내팽개친 라켓 [EPA=연합뉴스] 심하게 구부러져 쓸 수 없는 테니스 라켓이 스포츠 경매에 나왔다. 더 놀라운 것은 최소한 3천만원 정도의 낙찰 금액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 스포츠 관련 경매업체인 골딘 옥...
    Date2019.11.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