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페나조 시대'. 한국 테니스 팬들이 이름 붙인 세계 남자 테니스의 현재다. 로저 페더러(39·스위스·세계 3위), 라파엘 나달(34·스페인·2위), 노박 조코비치(33·세르비아·1위) 성(姓)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들었다. 셋 중 가장 어린 조코비치가 첫 메이저 타이틀(호주오픈)을 차지한 2008년부터 따져 벌써 12년째다.

노박 조코비치, 라파엘 나달, 로저 페더러. [AFP=연합뉴스]

30대 중·후반으로 은퇴를 고민하거나 내리막을 걸어야 할 나이인데, 셋은 여전히 세계 1~3위다. 2일 끝난 올해 호주오픈에서 조코비치는 우승했고, 페더러는 4강, 나달은 8강에 들었다. 2017년부터 이번 대회까지 메이저 타이틀(호주오픈·프랑스오픈·윔블던·US오픈) 13개를 '페나조'가 휩쓸었다. 나달, 조코비치가 5회씩, 페더러가 3회다.

 

최근 몇 년 사이 페나조에 도전하는 신예들이 속속 등장했다. 메이저 대회 준우승만 3차례인 도미니크 팀(27·오스트리아·4위), 페더러 및 조코비치와 2승2패로 팽팽하게 맞선 스테파노 치치파스(22·그리스·6위), 최근 4년간 투어 우승만 11회인 알렉산더 즈베레프(23·독일·7위) 등이다. 하지만 그 누구도 페나조를 넘어섰다고 말하기 힘들다.

 

페나조는 왜 스러지지 않을까. 호주 방송사 ABC는 지난달 24일 "페더러, 나달, 조코비치는 테니스 선수 나이의 새로운 기준이 됐다. 전에는 30세면 선수 생활을 끝냈지만, 이제는 그렇지 않다. 신발, 라켓 등 장비가 기술적으로 발전해 부상 위험은 줄었고 선수 수명은 늘었다"고 전했다. 지금 선수들은 이전 시대 선수보다 상대적으로 오래 선수생활을 할 수 있다. 그렇다 해도 30대 중·후반에 톱 랭커 자리를 유지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로저 페더러와 노박 조코비치(오른쪽). [사진 조코비치 SNS]

페나조가 건재한 이유로 '라이벌 효과'가 꼽히기도 한다. 항상 비교되는 라이벌이 있으면 부담감과 그에 따른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반면 스스로 빠르게 성장하는데 이만한 자극이 없다. 이들은 우승과 세계 1위 자리를 놓고 늘 서로를 의식하며 견제했다. 메이저 대회 기간에는 서로에 대해 잘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들도 나이가 들면서 다소 편해졌다. 지난해에는 경기 전 함께 연습하는 장면이 종종 목격됐다. 조코비치는 호주오픈 기간이던 지난달 25일 "우리 셋은 각자 성격이나 경기 스타일이 달라 경쟁 관계에 있었다. 요즘은 선수로서, 사람으로서 성숙해졌고, 우리 관계도 달라졌다. 서로에 대한 존경심이 있다"고 말했다.

2019년 9월 레이버컵에 출전한 로저 페더러와 라파엘 나달(오른쪽). [사진 레이버컵 SNS]

페나조는 라이벌을 넘어 동반자다. 30대 들어 돌아가면서 부상과 슬럼프를 겪었다. 전과 달라진 모습이다. 나달은 2015~16년 손목 부상으로 고생했다.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이 8강이었다. 무적이던 프랑스오픈에서도 2015년 8강, 2016년 32강에 그쳤다. 페더러도 2016년 무릎을 다쳐 고전했다. 그해 프랑스오픈과 US오픈에 불참했다.

 

둘이 없는 사이 조코비치가 승승장구했다. 2015년 윔블던과 US오픈, 2016년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까지, 4대 메이저 대회를 연속으로 우승했다. 하지만 직후부터 2018년 초까지 내리막을 걸었다. 멘털이 흔들렸고 팔꿈치 부상이 심했다. 투어를 잠시 떠나기도 했다. 어두운 터널을 각각 빠져나온 페나조의 관계는 단단해졌다.

지난달 ATP컵에 출전한 노박 조코비치와 라파엘 나달(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조코비치는 "페더러와 나달이 있어서 이 나이에도 계속 전진한다. 우리 셋은 서로 경쟁하면서 장애물을 극복하는 방법을 배웠다"고 말했다. 나달은 "이제 우승보다 오래 코트에서 뛰는 것을 생각한다.

 

페더러를 보면 나도 더 오래 뛸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페더러는 올 시즌을 앞두고 "내년에는 뛰지 말라는 법은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페더러가 뛴다면, 나달도 조코비치도 뛸 것이다. 페나조 시대의 끝은 아직도 멀어 보인다.[중앙일보]


  1. 페더러 · 나달 · 조코비치 . . . 그들이 오래 가는 이유

    '페나조 시대'. 한국 테니스 팬들이 이름 붙인 세계 남자 테니스의 현재다. 로저 페더러(39·스위스·세계 3위), 라파엘 나달(34·스페인·2위), 노박 조코비치(33·세르비아·1위) 성(姓)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들...
    Date2020.02.03
    Read More
  2. 호주오픈 우승 케닌 '꿈을 이뤘다'..그 꿈은 '아메리칸 드림'

    러시아 출신 부모, 80년대 미국에 정착..현재 미국 선수 중 최고 랭킹 소피아 케닌 [AP=연합뉴스] "제 꿈이 공식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소피아 케닌(22·미국)이 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이겨 우승을 차지한 ...
    Date2020.02.02
    Read More
  3. [호주오픈] 라파엘 나달 볼 맞은 볼걸에게 키스로 위로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델보니스 3-0 완파하고 32강 안착 3세트 자신의 포핸드 스트로크 볼걸의 얼굴 강타 .. 볼키스로 위로 뒤 헤드밴드 선물 남자테니스 세계래잉 1위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경기 도중 자신이 친 공에 얼굴을 맞은 볼걸에‘볼 ...
    Date2020.01.24
    Read More
  4. [호주오픈] 응원 문화 논란..치치파스 '여긴 축구장 아냐'

    극성 응원 그리스 팬 20여명 소음 크게 낸다는 이유로 퇴장당해 22일 경기에서 사카리를 응원하는 그리스 팬들. [EPA=연합뉴스]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천100만호주달러·약 566억4천만원)에서 일부 팬들이 시끄럽게 응원했...
    Date2020.01.23
    Read More
  5. 이동국 둘째 딸 재아, 호주오픈 이벤트 대회 출전

    멜버른서 열리는 아시아 U-14 본선에는 권순우 등 4명 진출 폭염 악조건에 산불 연기 겹쳐 이동국 딸 이재아는 28일부터 호주에서 열리는 아시아 퍼시픽 U-14 대회에 초청받았다. 아시아테니스연맹(ATF)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국가별 최고랭킹 남녀 한명씩, 총 ...
    Date2020.01.17
    Read More
  6. 구연우 '올해엔 주니어랭킹 TOP 10 진입 할래요'

    [한국스포츠를 이끌 밀레니엄 키즈⑤]테니스 구연우 "올해엔 주니어랭킹 TOP 10 진입 할래요" 사진1 구연우가 영월서키트에서 우승하고 트로피와 점수판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제공 | 스포티즌 “올해에는 주니어랭킹 TOP 10에 들고 싶어요.”...
    Date2020.01.08
    Read More
  7. 첫판서 탈락해도 7200만원.. '돈 잔치' 총성 울린 호주오픈

    2020년 1월 20일 호주 멜버른파크에서 개막하는 제108회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녀단식 우승 트로피. 왼쪽은 여자단식 챔피언 우승컵인 다프네 애커스트 메모리얼컵. 오른쪽은 남자단식 우승 트로피인 노먼 브룩스 챌린지컵.호주오픈 홈페이지 캡처 탄생 초기...
    Date2019.12.24
    Read More
  8. 한계를 무너뜨린 이 청년, 눈으로 소리를 듣다

    [창간 31주년] 청각장애 3급 한국테니스 유망주 이덕희 인터뷰 1944년 여름, 영국 버킹엄셔 스토크 맨더빌 병원 척추마비센터는 환자로 넘쳐났다. 나치 독일군의 퇴각로에서 폭음이 거세졌다. 전선에서 생환한 부상병이 매일같이 실려 왔다. 생환 이후의 생존...
    Date2019.12.11
    Read More
  9. 페더러-우즈-브래디 노장 3인방 '나 아직 안 죽었어'

    스포츠는 신체능력을 겨루는 승부다. 그리고 인간의 신체능력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현저하게 저하된다. 세월 앞에 장사 없다. 파릇파릇한 시절을 뒤로하고 서서히 지는 해가 되는 베테랑 선수들은 해마다 고민에 빠진다. 매년 치고 올라오는 수없이 많은 ...
    Date2019.11.24
    Read More
  10. 윌리엄스가 '팽개친 라켓' 경매가 최소 3천만원 예상

    세리나 윌리엄스가 항의하다 코트 바닥에 내팽개친 라켓 [EPA=연합뉴스] 심하게 구부러져 쓸 수 없는 테니스 라켓이 스포츠 경매에 나왔다. 더 놀라운 것은 최소한 3천만원 정도의 낙찰 금액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 스포츠 관련 경매업체인 골딘 옥...
    Date2019.11.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