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마리야 샤라포바(가운데)와 비너스(왼쪽)-세리나(오른쪽) 월리엄스. 마리야 샤라포바 SNS

 

마리야 샤라포바(34·러시아)가 ‘앙숙’으로 불렸던 세리나 윌리엄스(40·미국)와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샤라포바는 16일 오전(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세리나-비너스 윌리엄스 자매와 나란히 찍은 사진과 함께 손뼉을 치는 이모티콘을 넣었다. 이 사진은 지난 주말 미국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한 행사장에서 촬영한 것이다.

샤라포바는 세리나 윌리엄스와 현역 시절 ‘앙숙’이었다. 지난 2004년 윔블던 결승에서 당시 17세였던 샤라포바가 윌리엄스를 2-0(6-1 6-4)으로 물리치며 세계 테니스계를 깜짝 놀라게 했고, 그해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챔피언십에서도 샤라포바가 2-1(4-6 6-2 6-4)로 이겼다. 그러나 이후 2005년부터 2019년 마지막 맞대결까지 윌리엄스가 전승을 거뒀고, 둘의 상대 전적은 20승 2패로 윌리엄스가 절대 우위에 있다.

둘은 2013년 6월 공개 석상에서 서로 사생활까지 거론하며 설전을 벌였고, 샤라포바는 2017년 자서전에서 자신이 2004년 윔블던 결승 뒤 ‘다시는 그런 멍청한 X(비속어)에게 지지 않겠다’는 윌리엄스의 발언을 들었다고 공개했다. 윌리엄스는 2018년 인터뷰에서 “그 책에 나에 대한 내용이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고, 사실도 아니다”라고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샤라포바가 사진을 올린 뒤 폭스스포츠 등 외국 매체들은 ‘윌리엄스와 샤라포바가 불화설을 잠재웠다’며 일제히 관심을 보이고 있다.


  1. 방탄소년단 정국, 햇살보다 더 빛나는 청순 '만찢남'

    방탄소년단 정국, 햇살보다 더 빛나는 청순 '만찢남'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눈부신 청순 '만찢남' 자태로 전세계 팬심을 설레게 했다. 최근 리얼리티 프로그램 'IN THE SOOP'(인더숲) 오피셜 SNS계정은 '인더숲 BTS 편' 방...
    Date2021.10.06
    Read More
  2. 흔들리는 '빅3'·10대 돌풍..남녀 테니스 세대교체 바람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 세계 남녀 테니스에 세대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 남자 테니스의 '빅3' 구도에는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고, 여자 테니스에서는 10대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달 중순 막을 내린 올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US오...
    Date2021.09.22
    Read More
  3. 선수들에게도 테니스는 '신사의 스포츠'로 느껴질까?

    [칼럼]선수들에게도 테니스는 '신사의 스포츠'로 느껴질까? 테니스는 대표적인 신사의 스포츠로 불리고 있다. 그 이유 중 하나는 테니스가 중세 프랑스 사회의 왕족과 귀족들 사이에서 유행했기 때문이다. 심지어 프랑스의 왕 중에는 테니스로 인해 ...
    Date2021.09.20
    Read More
  4. 마리야 샤라포바, 앙숙 세리나 윌리엄스와 다정한 포즈

    마리야 샤라포바(가운데)와 비너스(왼쪽)-세리나(오른쪽) 월리엄스. 마리야 샤라포바 SNS 마리야 샤라포바(34·러시아)가 ‘앙숙’으로 불렸던 세리나 윌리엄스(40·미국)와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샤라포바는 16일 오전(한국...
    Date2021.09.16
    Read More
  5. 불리하면 화장실 .. 치치파스의 수상한 '타임아웃'

    스테파노 스테파노스 치치파스 | 알렉산더 츠베레프 “매 경기 그런다.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다.” 스테파노스 치치파스(세계 3위·그리스)의 ‘화장실 타임아웃’에 대한 논란이 선수들 사이에서 커지고 있다. USA투데이 등 매체들...
    Date2021.09.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 Next
/ 63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 03461 - 서울특별시 은평구 응암로 9길 13, 캐스텔가든 606호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