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20180211132030894jijx.jpg

 

프랑스의 리샤르 가스켓(33위)과 루카스 포일(17위)이 ATP투어 250시리즈 몽펠리에오픈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2월 10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열린 대회 4강에서 5번시드 가스켓이 톱시드 다비드 고핀(벨기에, 7위)을 6-4 0-6 6-3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2번시드 포일은 3번시드 조 윌프리드 송가(프랑스, 19위)를 1-6 5-5 Ret.로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했다.
투어 통산 14차례 우승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는 가스켓은 '약속의 땅' 몽펠리에에서 대회 4번째 정상을 노린다.
 
가스켓은 유독 몽펠리에오픈에서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2013년부터 올해까지 6연속 결승 진출이다. 첫 우승 2013년을 시작으로 2015년과 2016년에도 정상을 차지했고 2014년과 지난해에는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가스켓은 이 대회에서 63.6%의 통산 투어 승률을 훨씬 웃도는 83.3%(20승 4패)의 승률을 기록 중이다.
가스켓은 1회전부터 만만치 않은 상대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 56위)를 만났지만 6-0 6-3으로 가볍게 꺾었고 8강에서는 난적 다미르 줌후르(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30위)를 6-4 6-2로 물리쳤다.
 
4강에서는 세계 7위 고핀과 치열한 풀세트 접전을 벌였다. 가스켓은 두 번째 세트에서 단 한 게임도 가져오지 못했지만 세 번째 세트에서 노련한 경기운영을 발휘해 단 한 차례의 브레이크 기회도 내주지 않고 6-3으로 6연속 대회 결승 진출을 이뤘다.
 
가스켓은 로저 페더러(스위스, 2위)만큼이나 완성도 있는 한 손 백핸드를 구사하는 선수다.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 4위) 이전에 '베이비 페더러'로 불리기도 했으며 2007년 윔블던 남자 단식 8강에서는 앤디 로딕(미국)을 꺾고 4강에 진출하며 세계 7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가스켓은 "몽펠리에오픈 6번째 결승 진출을 하게 되어 기쁘다"며 "대단한 일이다. 다시 결승에 오르리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벅찬 감정을 전했다.
 
이어 "결승까지 4차례 큰 경기를 했는데 특히, 4강은 세계 최고의 선수 고핀이었다. 이겨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결승 상대는 송가를 꺾고 대회 첫 결승에 오른 포일이다. 상대 전적은 1승 3패로 가스켓이 다소 열세에 있지만 2015년 이 대회 16강에서 폴리에게 6-3 7-6(6)으로 이긴 바 있다.
 
지난해부터 투어 우승을 기록하지 못하고 있는 31세의 노장 가스켓이 포일을 물리치고 시즌 첫 정상에 오를 수 있을 지 기대가 모아진다.
지난해 3차례 투어 정상에 오르며 전성기의 시작을 알린 포일이 올 시즌에도 그 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1994년생의 포일은 아직 23세에 불과하지만 현재 프랑스 No.1 선수로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선수다.
 
2012년에 프로에 데뷔했으며 통산 투어 88승 중 36승을 지난해에 기록했다. 78위로 2015년을 마무리 지었던 포일은 지난해 세계 13위까지 올랐다.
 
지난해 11월 열린 벨기에와의 데이비스컵 결승에서는 단식 마지막 주자로 나서 프랑스의 대회 16년만의 우승을 확정 짓기도 했다. 가스켓은 복식 주자로 나서 1승을 책임졌다.
 
4강에서 프랑스 No.2 송가를 만난 가스켓은 첫 세트를 1-6으로 내주는 등 초반 부진을 면치 못했다. 두 번째 세트에서는 4차례 브레이크 위기 중 3차례를 벗어나며 집중력을 발휘했다.
 
11번째 게임, 5-5 상황에서는 송가가 왼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기권을 선언해 1시간 3분 만에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폴리는 송가와의 경기를 제외하고 두 차례 경기에서 단 1차례의 브레이크를 내줬다. 또 복식에도 출전해 4강에 진출하며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다.
 
폴리가 몽펠리에오픈 결승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첫 출전한 2013년에는 1회전에서 탈락했고 2015년에는 16강에서 가스켓에게 패했다. 이후 가스켓과의 3차례 맞대결에서는 모두 승리하며 3승 1패의 우위를 점하고 있다.
 
지난 1월 호주오픈에서는 1회전 탈락하며 아쉬운 출발을 보였던 폴리가 몽펠리에오픈 우승으로 시즌 첫 정상에 오를 수 있을까?
 
상대전적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는 폴리와 몽펠리에오픈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이는 가스켓의 맞대결이 흥미롭다.
한편, 스포츠 전문 케이블 스카이스포츠는 한국시간으로 2월 11일 오후 10시 30부터 열리는 포일과 가스켓의 결승을 생중계한다.[출처:테니스코리아]

 


  1. 테니스 황제 페더러, 만 36세 역대 최고령 세계 1위

    2012년 11월 이후 5년 3개월 만에 톱 랭커 자리 탈환 최고려 1위 기념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페더러. [AFP=연합뉴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남녀를 통틀어 역대 최고령 세계 1위 기록을 세웠다. 페더러는 16일(현지시간) 네덜란드 로...
    Date2018.02.17
    Read More
  2. 벨리스, 카타르오픈 16강 진출 긍정의 힘을 믿는다

    캐서린 벨리스가 WTA투어 카타르토탈오픈 16강에 진출했다. 사진= 카타르오픈 페이스북 캡처 캐서린 벨리스(미국, 48위)가 WTA투어 카타르오픈 16강에 진출했다. 2월 14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대회 32강에서 벨리스가 자국 동료 매디슨 키즈(미국...
    Date2018.02.15
    Read More
  3. [뉴욕오픈]인종차별혐의 제기… ATP 내부조사 시작

    뉴욕오픈에 출전한 라이언 해리슨(44위·미국)이 인종차별 혐의를 받고 있다. © AFP=News1 세계남자테니스협회(ATP)가 뉴욕오픈 중 제기된 인종차별 혐의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AFP통신은 "ATP가 뉴욕오픈 1회전에서 제기된 인종차별 혐의를 내...
    Date2018.02.15
    Read More
  4. [몽펠리에오픈] 6년 연속 결승 진출 가스켓 vs 포일

    프랑스의 리샤르 가스켓(33위)과 루카스 포일(17위)이 ATP투어 250시리즈 몽펠리에오픈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2월 10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열린 대회 4강에서 5번시드 가스켓이 톱시드 다비드 고핀(벨기에, 7위)을 6-4 0-6 6-3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
    Date2018.02.11
    Read More
  5. [몽펠리에오픈] 4강에 프랑스선수만 3명…집안싸움 되나

    몽펠리에오픈 4강에 진출한 조 윌프리드 송가. 사진= 몽펠리에오픈 홈페이지 캡처 ATP투어 250시리즈 몽펠리에오픈 4강은 '프랑스 잔치'가 됐다. 다비드 고핀(벨기에, 7위)과 리차드 가스켓(프랑스, 33위), 루카스 포일(프랑스, 17위)과 조 윌프리드 ...
    Date2018.02.10
    Read More
  6. 6개월 만에 돌아온 조코비치, 결국 팔꿈치 수술받을 듯

    조코비치 SNS 캡처 6개월 만에 돌아온 조코비치, 결국 팔꿈치 수술받을 듯 “현재 가장 좋은 방법” 전 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오른 팔꿈치 부상으로 다시 코트를 떠난다. 조코비치는 3일 자신의 SNS에 팔꿈치 수술 ...
    Date2018.02.0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 43가길 14 (양평동3가, 서울선유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