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 2018년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는 노박 조코비치 ⓒ Gettyimages

▲ 2018년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서브를 넣고 있는 노박 조코치비 ⓒ Gettyimages

'무결점' 노박 조코비치(31, 세르비아, 세계 랭킹 21위)가 케빈 앤더슨(32, 남아공, 세계 랭킹 8위)을 완파하며 개인 통산 4번째 윔블던 우승 및 13번 째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15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윔블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2018년 윔블던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앤더슨을 세트스코어 3-0(6-2 6-2 7-6<3>)으로 이겼다.

 

올해 윔블던을 정복한 조코비치는 개인 통산 4번째 우승(2011 2014 2015 2018)을 달성했다. 3년 만에 윔블던 정상을 탈환한 그는 4개 그랜드슬램 대회(호주오픈 롤랑가로스 프랑스오픈 윔블던 US오픈)에서 13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조코비치는 2015년 호주오픈과 윔블던 그리고 US오픈에서 모두 정상에 등극했다. 프랑스오픈에서는 준우승에 그쳤지만 이듬해 이 대회 정상에 오르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성공했다. 2016년 상반기까지 그는 라파엘 나달(32, 스페인, 세계 랭킹 1위) 로저 페더러(37, 스위스, 세계 랭킹 2위)를 제치고 독주체제에 들어갔다.

 

그러나 지난해 슬럼프에 빠졌고 팔꿈치 부상으로 고생했다. 지난해 호주오픈에서는 2회전에서 떨어졌고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은 8강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US오픈은 부상으로 불참했다.

▲ 2018년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포핸드 리턴을 하고 있는 노박 조코비치 ⓒ Gettyimages

지난 1월 호주오픈 16강전에서는 정현(22, 한체대, 세계 랭킹 22위)에게 0-3으로 무릎을 꿇었다. 프랑스오픈에서는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부상을 털어낸 그는 조금씩 제 기량을 회복했다. 이번 대회 준결승에서는 '숙적' 나달은 1박 2일간 진행된 접전 끝에 3-2(6-4 3-6 7-6<9> 3-6 10-8)로 물리쳤다. 결승전에서 조코비치는 '롱게임의 강자' 앤더슨을 만났다. 초반부터 앤더슨을 몰아붙인 조코비치는 일찌감치 경기를 끝내며 앤더슨이 반격할 기회를 주지 않았다.

 

조코비치는 2016년 프랑스오픈 우승 이후 26개월여 만에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그는 16일 발표되는 남자 프로 테니스(ATP) 세계 랭킹에서 10위로 뛰어 오른다.

 

앤더슨은 지난해 US오픈 준우승 이후 두 번째로 그랜드슬램 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그는 8강전에서 페더러를 풀세트 접전 끝에 3-2(2-6 6<7>-7 7-5 6-4 13-1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준결승에서는 무려 6시간 36분에 걸친 대장정 끝에 존 이스너(33, 미국, 세계 랭킹 10위)를 3-2로 꺾었다.

 

2경기 연속 5세트 경기를 펼친 앤더슨은 결승전에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조코비치를 만난 그는 무려 32개의 실책을 범하며 무너졌다.

 

조코비치는 앤더슨과 상대 전적에서 6승 1패를 기록했다.

▲ 2018년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노박 조코비치의 공격을 수비하는 케빈 앤더슨 ⓒ Gettyimages

조코비치는 1세트 첫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어진 서비스 게임을 이긴 그는 2-0으로 앞서갔다. 조코비치는 3-1에서 다시 한번 브레이크하며 4-1로 점수 차를 벌렸다. 앤더슨은 서브가 제대로 들어가지 않았고 1세트 초반부터 실책이 쏟아졌다. 반면 조코비치는 탄탄한 수비에 이은 역습으로 연속 득점을 올렸다.

 

앤더슨은 뒤늦게 2-5로 추격했지만 벌어진 점수 차를 따라잡지 못했다. 조코비치는 1세트를 6-2로 손쉽게 따냈다.

 

2세트도 1세트와 비슷한 흐름으로 진행됐다. 먼저 브레이크한 조코비치는 3-1로 앞서갔다. 서브와 수비는 물론 그라운드 스트로크 싸움에서 우위를 점한 조코비치는 5-1로 점수 차를 벌렸다. 앤더슨은 2-5에서 모처럼 브레이크할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조코비치가 8번째 게임을 이기며 세트스코어 2-0으로 앞서갔다.

 

벼랑 끝에 몰린 앤더슨은 3세트부터 서브가 살아났다. 2세트까지 앤더슨의 첫 서브 성공률은 50%대에 그쳤다. 첫 서브 성공률이 좋아진 앤더슨은 착실하게 자신의 게임을 지키며 5-5까지 조코비치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조코비치는 1, 2세트처럼 쉽게 브레이크하지 못했고 승부는 6-6 타이브레이크로 이어졌다.

 

조코비치는 정교한 리턴을 앞세워 앤더슨의 범실을 유도했다. 타이브레이크 포인트 5-1로 앞서며 승기를 잡은 조코비치는 3세트를 잡으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스포티비뉴스]


  1. 윌리엄스, WTA 투어 콘타(48위·영국)에 완패..겸손해지는 계기

    ⓒAFPBBNews = News1 ‘테니스 여제’ 세레나 윌리엄스(26위·미국)가 한 게임만 따내는 수모를 겪었다. 윌리엄스는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무바달라 실리콘 밸리 클래식(총상금 79만90...
    Date2018.08.01
    Read More
  2. 17세 다닐로비치, 여자테니스 2000년대생 첫 우승

    - 럭키루저 자격으로 본선 합류 - 결승상대 포타포바도 동갑내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사상 최초로 2000년대 생 단식 우승자가 탄생했다. 올가 다닐로비치가 30일 열린 모스크바 리버컵 단식 결승전에서 우승을 확정지은 후 포효하고 있다. 올가 다닐로비...
    Date2018.07.30
    Read More
  3. 올해 US오픈 테니스 우승상금 42억원..1회전 6천만원

    2017년 US오픈 여자단식 우승자 스티븐스. [EPA=연합뉴스] 올해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테니스대회 남녀 단식 우승상금이 380만 달러(약 42억8천만원)로 정해졌다. 미국테니스협회(USTA)는 18일(한국시간) 올해 US오픈 상금 내역을 발표했다. 올해 대회...
    Date2018.07.18
    Read More
  4. [윔블던] '무결점의 귀환' 조코비치, 13번 째 메이저 우승

    ▲ 2018년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는 노박 조코비치 ⓒ Gettyimages ▲ 2018년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서브를 넣고 있는 노박 조코치비 ⓒ Gettyimages '무결점' 노박 조코비치(31, 세르비아, 세계 랭킹 2...
    Date2018.07.16
    Read More
  5. [윔블던] 케르버, 세레나 꺾고 메이저 대회 3번째 우승

    ▲ 2018년 윔블던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포핸드를 치고 있는 안젤리크 케르버 ⓒ Gettyimages 안젤리크 케르버(30, 독일, 세계 랭킹 10위)가 역대 4개 그랜드슬램 대회(호주오픈 롤랑가로스 프랑스오픈 윔블던 US오픈) 24회 우승에 도전한 세레나 윌리엄스(37, ...
    Date2018.07.15
    Read More
  6. 조코비치 1박2일 314분 접전 끝에 나달 꺾고 윔블던 결승 진출

    노바크 조코비치(21위·세르비아)가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을 물리치는 데 이틀에 걸쳐 5시간 14분이 필요했다. 조코비치는 14일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전날 2-1로 앞선 상황에서 앞선 경기가 늦게 끝나는 바람에 4세트부터 ...
    Date2018.07.1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 43가길 14 (양평동3가, 서울선유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