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오사카 나오미 [AFP=연합뉴스]

 

21세 신예 오사카 나오미(19위)가 일본인 최초로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오사카는 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00만 달러·약 590억원) 13일째 여자단식 결승에서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26위·미국)를 2-0(6-2 6-4)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오사카는 일본인 최초, 아시아 선수로는 2011년 프랑스오픈과 2014년 호주오픈 여자단식을 제패한 리나(중국)에 이어 두 번째 '메이저 챔피언'이 됐다. 우승상금은 380만 달러(약 42억7천만원)다.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에서는 아시아 국적 선수가 우승한 적이 없다. 남자단식 최고 성적은 2014년 US오픈 니시코리 게이(일본)의 준우승이다.

 

오사카는 1세트 게임스코어 0-1에서 내리 5게임을 따내며 윌리엄스를 압도했고, 2세트에서는 게임스코어 4-3으로 오사카가 앞선 상황에서 윌리엄스가 심판에게 과도한 항의를 하면서 '게임 페널티'를 받아 5-3으로 벌어졌고 이는 경기 향방에 큰 영향을 미쳤다.

 

윌리엄스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더라면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4번째 정상에 오르며 마거릿 코트(호주·은퇴)의 역대 메이저 대회 단식 최다 우승 기록과 동률을 이룰 수 있었으나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

 

또 윌리엄스는 2011년 이후 7년 만에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이 없는 한 해를 보내게 됐다. 그는 올해 윔블던과 US오픈 준우승, 프랑스오픈 16강의 성적을 냈고 호주오픈에는 불참했다.

 

아이티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혼혈 선수인 오사카는 이날 승리로 올해 37세인 윌리엄스의 뒤를 이을 '포스트 윌리엄스'의 선두 주자로 급부상했다.

 

그는 이날 서브 에이스 6개를 꽂아 3개의 윌리엄스보다 2배 더 많았고, 더블폴트는 오히려 1-6으로 훨씬 적었다.

서브 속도에서도 최고 시속 191㎞를 기록, 189㎞의 윌리엄스보다 빨랐다.

경기가 끝난 뒤 포옹하는 윌리엄스(왼쪽)와 오사카. [AFP=연합뉴스]

1세트 첫 서브 게임을 윌리엄스가 듀스 끝에 지켜냈지만 이후 오사카가 내리 5게임을 따내며 경기 주도권을 틀어쥐었다.

게임스코어 1-1에서 윌리엄스는 더블폴트로 자신의 서브 게임을 내줬고, 1-3에서는 윌리엄스가 포핸드와 백핸드 에러가 연달아 나오면서 1-4까지 벌어졌다.

 

싱겁게 끝난 1세트에 이어 2세트는 팽팽한 접전 양상으로 전개됐다.

게임스코어 2-1로 앞서던 윌리엄스가 오사카의 서브 게임을 처음 브레이크하며 3-1로 달아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오사카가 곧바로 윌리엄스의 서브 게임을 가져오면서 경기 분위기가 급변했다.

심판과 언쟁을 벌이는 윌리엄스. [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Robert Deutsch-USA TODAY Sports

리드를 지키지 못한 윌리엄스가 자신의 라켓을 코트에 내동댕이치면서 경고를 받은 것이다.

이때 주심은 윌리엄스에게 '포인트 페널티'를 줬다.

 

경기 초반에 윌리엄스가 경기 도중 코치의 지시를 부당하게 받았기 때문에 1차 경고가 있었으므로 경고 2개가 더해져 다음 게임은 오사카가 15-0으로 앞선 상황에서 시작하도록 했다.

 

하지만 '코칭 경고'를 받은 사실을 몰랐던 윌리엄스는 심판에게 강력하게 항의했고, 도가 지나치다고 판단한 주심은 게임스코어 4-3이 된 이후 세 번째 경고인 '게임 페널티'까지 부여해 순식간에 경기는 5-3으로 오사카가 앞서게 됐다.

 

윌리엄스는 울먹이며 심판에게 계속 항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1시간 19분 만에 오사카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윌리엄스는 경기가 끝난 뒤 네트에서 오사카를 안아주며 축하했으나 주심과는 악수하지 않았다.

오사카는 이번 우승으로 10일 발표되는 세계 랭킹에서 7위까지 오르게 됐다.

 

일본 여자 선수가 단식 세계 랭킹 10위 내에 진입한 것은 2004년 5월까지 스기야마 아이가 10위를 기록한 이후 14년 4개월 만이다.

준우승한 윌리엄스의 다음 주 세계 랭킹은 16위가 될 전망이다.(서울=연합뉴스)


  1. 오사카, '여제' 윌리엄스 꺾고 일본인 첫 메이저 대회 우승

    오사카 나오미 [AFP=연합뉴스] 21세 신예 오사카 나오미(19위)가 일본인 최초로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오사카는 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00만 달러·약 5...
    Date2018.09.09
    Read More
  2. 델 포트로-조코비치, US오픈 남자 단식 결승 맞대결 '빅뱅'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 / 사진=ATP투어 공식 SNS 계정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세계랭킹 3위·아르헨티나)와 노박 조코비치(세계랭킹 6위·세르비아)가 US오픈 결승에서 만난다. 델 포트로는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
    Date2018.09.08
    Read More
  3. 조코비치, 니시코리와 US오픈 4강 격돌..오사카 4강 합류

    노바크 조코비치 / 사진=US오픈 SNS 캡처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세계랭킹 6위)가 US오픈 4강에 안착했다. 조코비치는 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US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존 밀먼(호주, 55위)을 3-0(6-3 6-...
    Date2018.09.06
    Read More
  4. [US오픈] 샤라포바, 오스타펜코 완파, 페더러 16강행

    페더러, 키리오스에 한 수 지도..3-0 승리로 16강 진출 마리야 샤라포바 [EPA=연합뉴스]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22위·러시아)가 옐레나 오스타펜코(10위·라트비아)를 물리치고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00만 달러·...
    Date2018.09.02
    Read More
  5. 순항하는 디펜딩 챔피언..나달·스티븐스, US오픈 16강행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00만 달러·약 590억 원) 남녀 디펜딩챔피언인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과 슬론 스티븐스(3위·미국)가 16강에 올랐다. 나달은 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대회 닷새째 남자단식 3회전에서 카렌 카차...
    Date2018.09.01
    Read More
  6. 세리나, 윌리엄스 자매 맞대결서 언니 비너스 격파.. US오픈 16강

    언니 비너스(오른쪽)와 인사를 나누는 세리나 윌리엄스 / AP=연합뉴스 '윌리엄스 자매'의 맞대결로 치러진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3회전의 승자는 동생 세리나 윌리엄스(26위·미국)였다. 세리나는 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대...
    Date2018.09.0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8 Next
/ 88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