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프랑스오픈 챔피언 라파엘 나달, 윔블던서 메이저 2연패 도전

라파엘 나달. AP뉴시스

‘흙신’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잔디에서 왕도를 이어갈까. 나달이 1일 개막하는 2019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 메이저 2연패에 도전한다.

 

윔블던은 4대 메이저대회 중 가장 오랜 전통을 가졌다. 1877년 출범해 올해로 133회째를 맞았다. 오랜 전통만큼이나 엄격한 규정이 적용된다. 흰색만 허용하는 드레스코드가 대표적이다.

 

모든 선수는 상·하의부터 모자·머리띠까지 흰색을 골라 착용해야 한다. 속옷마저 흰색으로 제한돼 있다.

윔블던은 코트도 유별나다. 메이저대회 중 유일하게 잔디코트에서 펼쳐진다. 대회는 단 2주간 진행되지만, 잔디 길이는 1년 내내 8㎜로 관리된다.

 

클레이코트(프랑스오픈)나 하드코트(US·호주오픈)보다 관리에 많은 힘을 들어야 하는 잔디코트는 윔블던의 상징이고 자부심이다.

 

잔디코트는 다른 코트보다 속도감이 넘친다. 잔디에 튄 공은 감속되지 않고 날아가 랠리의 속도를 높인다. 서브가 강하고 스트로크가 빠른 선수에게 유리하다. 생물인 잔디는 날씨에 민감해 기상의 영향을 받는다. 선수가 미끄러지거나 바닥이 파이는 경우도 발생한다. 윔블던 정상에 오르려면 이 모든 환경과 변수를 이겨내야 한다.

 

나달은 클레이코트에서 경쟁자를 찾을 수 없을 만큼 강력하다. 가장 최근 메이저대회인 프랑스오픈에서도 남자 단식 정상을 밟았다. 2005년부터 올해까지 15회의 프랑스오픈에서 12차례 정상을 독식했다.

 

반면 윔블던에서는 고전했다. 2008년과 2010년에 정복한 윔블던 타이틀을 9년간 되찾지 못하고 있다. 윔블던 최다(8회) 우승자인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 디펜딩 챔피언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에게 번번이 밀려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페더러로부터 ‘황제’ 칭호를 승계하려는 나달의 왕도에서 윔블던 타이틀은 절실할 수밖에 없다. 나달이 이번 윔블던을 제패하면 통산 19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손에 넣을 수 있다. 페더러가 보유한 메이저 최다 우승(20회)과 격차를 1회 차이로 좁히게 된다.

 

윔블던은 은근하게 나달을 경계하고 있다. 잔디코트 가점을 부여해 조코비치에게 톱시드, 페더러에게 2번 시드, 나달에게 3번 시드를 부여했다. 나달은 “옳지 않은 방식”이라고 불만을 토로했지만 “시드와 무관하게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현(156위·한국체대) 부상으로 빠진 이번 윔블던에서 권순우(126위·CJ 후원)는 한국을 대표해 출전한다. 남자단식 1회전에서 카렌 하차노프(9위·러시아)와 대결한다.[국민일보]


  1. '내가 왕이 될 상인가' 잔디에 선 흙신, 황제를 넘보다

    프랑스오픈 챔피언 라파엘 나달, 윔블던서 메이저 2연패 도전 라파엘 나달. AP뉴시스 ‘흙신’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잔디에서 왕도를 이어갈까. 나달이 1일 개막하는 2019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 메이저 2연패에 도전한다. 윔블던은 4대 메이저대...
    Date2019.06.30
    Read More
  2. 플리스코바, 케르버 제압하고 네이처 밸리 인터내셔널 정상

    카롤리나 플리스코바. (사진=AFPBBNews) 카롤리나 플리스코바(3위·체코)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네이처 밸리 인터내셔널(총상금 99만 8712달러) 정상에 올랐다. 플리스코바는 29일(현지시간) 영국 이스트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
    Date2019.06.30
    Read More
  3. '만 15세' 가우프, 역대 최연소로 윔블던 예선 통과

    "롤모델은 윌리엄스..그와 같은 코트에 서고 싶어" 윔블던 본선에 오른 코리 가우프 [윔블던 공식 홈페이지 캡처] 테니스 4대 메이저대회 중 하나인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800만파운드·약 557억3천만원) 본선 엔트리에 만 15세 선수가 이름을 올...
    Date2019.06.28
    Read More
  4. 윔블던 테니스 내달 1일 개막..'빅3' 강세 이어질까

    조코비치·나달·페더러, 최근 10개 메이저대회 우승 싹쓸이 '춘추전국시대' 여자단식..바티·케르버·크비토바 등 우승 도전 2018년 윔블던 테니스 남자단식 우승자 노바크 조코비치 [UPI=연합뉴스] 올해 세 번째 메이저대회...
    Date2019.06.27
    Read More
  5. 바티, 네이처밸리 우승..오사카 제치고 '랭킹 1위'

    컬리 이후 호주 선수로는 두 번째.."내 꿈이 실현됐다" 네이처 밸리 클래식 우승을 차지한 바티 [AP=연합뉴스] 올해 프랑스오픈 우승을 차지했던 애슐리 바티(2위·호주)가 또 하나의 트로피를 추가하며 여자 단식 세계랭킹 1위 자리를 확보했다. 바티는...
    Date2019.06.24
    Read More
  6. 페더러, 노벤티오픈..개인 통산 첫 한 대회 10번째 우승

    결승서 고핀 2-0으로 제압..통산 102번째 타이틀 노벤티 오픈 우승을 차지한 페더러 [EPA=연합뉴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노벤티오픈(총상금 208만1천830유로) 단식 정상에 올랐다. 페더러는 23...
    Date2019.06.2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2 Next
/ 112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