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로저 페더러 [EPA=연합뉴스]

로저 페더러 [EPA=연합뉴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700만달러·약 690억원) 8강에서 탈락했다.

 

페더러는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9일째 남자 단식 준준결승에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78위·불가리아)에게 2-3(6-3 4-6 6-3 4-6 6-2)으로 졌다.

 

2008년 이후 11년 만에 US오픈 패권 탈환에 도전한 페더러는 이날 이겼더라면 2015년 준우승 이후 4년 만에 이 대회 4강 고지에 다시 오를 수 있었다.

 

그는 2016년에는 불참했고 2017년 8강, 지난해 16강의 성적을 냈다.

이날 페더러를 물리친 디미트로프는 2017년 세계 랭킹 3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1981년생 페더러보다 10살 어린 디미트로프는 원핸드 백핸드 등 페더러와 스타일이 비슷해 '베이비 페더러'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했다.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교제하며 유명해진 디미트로프는 페더러를 상대로 7전 전패를 당하다가 이날 메이저 대회에서 첫 승리를 따냈다.

 

4세트를 내준 페더러는 5세트에 들어가기 전에 메디컬 타임아웃을 부르고 잠시 코트를 떠났다가 복귀했다.

그리고르 디미트로프 [AFP=연합뉴스]

그러나 이후 5세트 초반 4게임을 연달아 디미트로프가 따내면서 승기가 디미트로프 쪽으로 기울었다.

페더러로서는 4세트 게임스코어 4-5로 뒤진 상황에서 디미트로프의 서브 게임을 0-40까지 만들고도 브레이크에 실패한 장면이 아쉬웠다.

 

올해 38세인 페더러가 이겼더라면 1991년 US오픈 지미 코너스(은퇴·미국) 이후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고령 4강 진출 선수가 될 뻔했다.

 

페더러의 최근 메이저 대회 우승은 2018년 1월 호주오픈으로 남게 됐다.

디미트로프는 4강에서 다닐 메드베데프(5위·러시아)를 상대한다.

 

메드베데프는 앞서 열린 4강에서 스탄 바브링카(24위·스위스)를 3-1(7-6<8-6> 6-3 3-6 6-1)로 제압하고 가장 먼저 4강에 올랐다.

 

올해 23세인 메드베데프는 2010년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역시 23세 나이로 4강에 오른 이후 이 대회 남자 단식 4강에 최연소로 진출한 선수가 됐다.

 

메드베데프와 디미트로프의 상대 전적은 1승 1패로 팽팽하다.

세리나 윌리엄스 [EPA=연합뉴스]

여자 단식에서는 세리나 윌리엄스(8위·미국)가 US오픈 단식에서 통산 100승을 채우며 4강에 진출했다.

윌리엄스는 이날 왕창(18위·중국)을 불과 45분 만에 2-0(6-1 6-0)으로 물리쳤다.

 

윌리엄스는 16강전 도중 다친 발목에 보호대를 착용하고 코트에 나섰으나 왕창에게 단 하나의 공격 성공도 내주지 않았을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불참한 2010년과 2017년을 제외하고 윌리엄스는 2008년부터 올해까지 자신이 출전한 US오픈에서 해마다 4강 이상의 성적을 냈다.

엘리나 스비톨리나 Mandatory Credit: Robert Deutsch-USA TODAY Sports

윌리엄스의 4강 상대는 엘리나 스비톨리나(5위·우크라이나)로 정해졌다.

스비톨리나는 앞서 열린 경기에서 요해나 콘타(16위·영국)를 2-0(6-4 6-4)으로 꺾고 7월 윔블던에 이어 메이저 대회에서 2개 대회 연속 4강에 진출했다.

 

스비톨리나는 남자 친구인 가엘 몽피스(13위·프랑스) 역시 이번 대회 단식 8강에 올라 있다.

윌리엄스와 스비톨리나의 상대 전적은 윌리엄스가 4승 1패로 앞서 있다. 다만 최근 대결이었던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는 스비톨리나가 승리했다.


  1. '5시간 혈투' 나달, 메드베데프 3대2로 꺾고 US오픈 정상

    나달이 5시간에 가까운 혈투 끝에 US오픈 정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라파엘 나달(스페인·세계랭킹 2위)은 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 빌리진킹 내셔널테니스센터에서 열린 2019 US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mi...
    Date2019.09.09
    Read More
  2. [US오픈] 19세 소녀 안드레스쿠, 세레나 잡고 생애 첫 우승

    캐나다의 비앙카 © AFP=뉴스1 19세 소녀 비앙카 안드레스쿠(캐나다·세계랭킹 15위)가 '여제' 세레나 윌리엄스(미국·8위)를 제압하고 생애 첫 US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안드레스쿠는 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빌리진킹 내셔널테니...
    Date2019.09.08
    Read More
  3. 38세 윌리엄스 vs 19세 안드레스쿠, US오픈 결승서 격돌

    세리나 윌리엄스[AP=연합뉴스] 38세 세리나 윌리엄스(8위·미국)와 19세 비앙카 안드레스쿠(15위·캐나다)가 올해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700만달러·약 690억원) 여자 단식 결승에서 맞붙는다. 윌리엄스는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Date2019.09.06
    Read More
  4. [US오픈] 세리나 윌리엄스, 스비톨리나 꺾고 결승 진출

    세리나 윌리엄스 [AP=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8위·미국)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700만달러·약 690억원) 여자 단식 결승에 2년 연속 진출했다. 윌리엄스는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11...
    Date2019.09.06
    Read More
  5. US오픈 4강 대진 확정, 나달 '빅 3' 중 혼자 결승 진출

    나달 / 사진=Gettyimgaes '빅 3' 중 유일하게 라파엘 나달(세계랭킹 2위·스페인)이 US오픈에 오른 가운데, 4강 대진이 확정됐다. 나달은 5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8강...
    Date2019.09.06
    Read More
  6. [US오픈] 페더러, 디미트로프에 져 8강서 탈락..

    로저 페더러 [EPA=연합뉴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700만달러·약 690억원) 8강에서 탈락했다. 페더러는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
    Date2019.09.0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7 Next
/ 117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영로 22길 31 (영등포동, 서울영원초등학교)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