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사상 4번째 메이저 단식 '엄마 챔피언' 기대감
'빅3' 없는 남자 단식서 팀·메드베데프 8강행

'엄마의 서브를 받아라!' [USA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3명의 '엄마'가 8강까지 살아남아 테니스 사상 4번째 메이저대회 단식 '엄마 챔피언' 등극에 도전한다.

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40만 2천달러) 여자 단식 4회전(16강)에서 세리나 윌리엄스(8위·미국)와 빅토리야 아자란카(27위·벨라루스), 스베타나 피롱코바(불가리아)가 나란히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로써 8명의 선수 중 3명이 '엄마 선수'로 채워지는, 메이저 대회에서 매우 보기 드문 8강 대진표가 짜였다.

1회전에 나선 128명 중 엄마 선수는 총 9명이었다.

세리나 윌리엄스 경기 보러 온 딸 [AFP=연합뉴스]

지금까지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우승한 '엄마 선수'는 마거릿 코트(호주·1973년), 이본 굴라공(호주·1977년), 킴 클레이스터르스(벨기에·2009년) 세 명이 전부다.

 

통산 23차례 메이저 대회 우승에 빛나는 윌리엄스는 2017년 출산 이후 메이저 단식 결승에 네 차례 진출했으나 모두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US오픈에서만 2차례 우승한 아자란카 역시 2016년 12월 출산한 뒤에는 메이저 우승이 없다. 이번 8강 진출은 출산 뒤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이다.

 

피롱코바는 2017년 윔블던 대회를 끝으로 어깨 부상과 출산 때문에 선수 활동을 멈췄다가 이번 대회를 통해 복귀한 선수다.

3년간 실전에 나서지 않아 지금은 랭킹이 없다. 2010년 윔블던에서 준결승에 오른 게 최고 성적이다.

승리 기쁨 만끽하는 피롱코바 [AP=연합뉴스]

윌리엄스는 이날 4회전에서 마리아 사카리(22위·그리스)를 2-1(6-3 6-7<6-8> 6-3)로 제압했다. 지난달 26일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웨스턴 & 서던오픈 16강에서 당한 역전패를 2주도 안 돼 설욕했다.

 

6년 만의 US오픈 정상 탈환에 도전하는 윌리엄스는 이 대회 여자 단식 최다 승리 기록을 105승으로 늘렸다.

또 자신이 출전한 US오픈에서 12차례 연속 8강 진출 행진을 이어갔다.

 

윌리엄스는 8강에서 피롱코바와 '엄마 대결'을 펼친다.

피롱코바는 4회전에서 알리제 코르네(56위·프랑스)를 2-1(6-4 6-7<5-7> 6-3)로 꺾었다.

받아치는 아자란카 [AP=연합뉴스]

아자란카는 4회전에서 카롤리나 무호바(26위·체코)에게 2-1(5-7 6-1 6-4)로 이기고 준준결승에 올랐다.

남자 단식 4회전에서는 도미니크 팀(3위·오스트리아)이 펠릭스 오제-알리아심(21위·캐나다)을 3-0(7-6<7-4> 6-1 6-1)으로 완파하고 첫 메이저 대회 정상 도전을 이어갔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전날 실격패로 탈락하면서 대진표에 남은 선수 중 가장 높은 2번 시드인 팀은 이번 대회 우승 가능성이 높은 선수로 꼽힌다.

 

2011년 프로로 데뷔한 팀은 2018년, 2019년 프랑스오픈과 올해 호주오픈에서 메이저 대회 3년 연속 결승에 올랐으나 한 번도 정상을 밟지 못했다.

 

3번 시드 다닐 메드베데프(5위·러시아)도 프랜시스 티아포(82위·미국)를 3-0(6-4 6-1 6-0)으로 완파하고 생애 첫 메이저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섰다. (서울=연합뉴스)


  1. '엄마 파워' 윌리엄스·아자란카·피롱코바, US오픈 8강 진출

    사상 4번째 메이저 단식 '엄마 챔피언' 기대감 '빅3' 없는 남자 단식서 팀·메드베데프 8강행 '엄마의 서브를 받아라!' [USA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3명의 '엄마'가 8강까지 살아남아 테니스 사상 4번째 메이저대회 단...
    Date2020.09.08
    Read More
  2. 노박 조코비치, US 오픈서 공으로 선심 강타 부전패

    그랜드슬램 대회 18번째 우승 도전 및 26연승 가도 질주 끝 [뉴욕=AP/뉴시스]세르비아의 노박 조코비치가 6일 뉴욕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 4라운드 스페인의 파블로 카레노 부스타와의 경기 중 실점한 것에 화나 무심코 뒤로 쳐낸 공에 맞아 쓰러진 여자 ...
    Date2020.09.07
    Read More
  3. [US오픈] 윌리엄스, 7번째 우승 향해 순항..팀도 16강 안착

    주먹 불끈 쥔 윌리엄스 [EPA=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8위)가 슬론 스티븐스(39위·이상 미국)를 제압하고 6년만의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40만 2천달러) 정상 탈환을 향해 순항했다. 윌리엄스는 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
    Date2020.09.06
    Read More
  4. '세계 1위' 노바크 조코비치, US오픈 16강 진출..29연승 행진

    5일 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3라운드에서 얀-레나르트 스트러프(29위‧독일)를 3-0을 꺾고 기뻐하는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 AFP=뉴스1 세계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
    Date2020.09.05
    Read More
  5. [US오픈] 윌리엄스 vs 스티븐스, 3회전서 맞대결

    세리나 윌리엄스 [EPA=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8위)와 슬론 스티븐스(39위·이상 미국)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40만 2천달러) 여자 단식 3회전에서 맞붙는다. 윌리엄스는 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Date2020.09.04
    Read More
  6. 머리, 4시간 39분 접전 끝에 2년 만에 메이저 대회 승리

    앤디 머리의 1회전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앤디 머리(115위·영국)가 2년 만에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승리를 거뒀다. 머리는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 아서 애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
    Date2020.09.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3 Next
/ 143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 56047 - 전북 순창군 순창읍 장류로 180 (순창군복합체육회관)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