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등테니스연맹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도미니크 팀 [AFP=연합뉴스]

 

 도미니크 팀(3위·오스트리아)과 알렉산더 츠베레프(7위·독일)가 올해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40만 2천달러) 남자 단식 결승에서 맞붙는다.

츠베레프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40만 2천달러) 12일째 남자 단식 4강전에서 파블로 카레뇨 부스타(27위·스페인)에게 3-2(3-6 2-6 6-3 6-4 6-3) 역전승을 거뒀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팀이 다닐 메드베데프(5위·러시아)를 3-0(6-2 7-6<9-7> 7-6<7-5>)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합류했다.

팀은 2018년과 2019년 프랑스오픈, 올해 호주오픈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 진출이다. 앞서 세 차례 결승전에서는 모두 패해 준우승했다.

반면 츠베레프가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팀과 츠베레프의 상대 전적은 7승 2패로 팀이 우위를 보인다.

팀이 최근 세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이겼고, 메이저 대회 맞대결 역시 팀의 3전 전승 우위다.

올해 1월 호주오픈 준결승에서 팀이 3-1(3-6 6-4 7-6<7-3> 7-6<7-4>)로 승리한 바 있다.

결승에서 누가 이기더라도 2016년 US오픈 스탄 바브링카(스위스) 이후 4년 만에 나오는 '빅3' 이외의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챔피언이 된다.

남자 테니스에서 '빅3'는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를 일컫는 말로 이 세 명은 2017년부터 올해 호주오픈까지 최근 13개의 메이저 대회 우승을 나눠 가졌다.

팀은 1993년생, 츠베레프는 1997년생으로 결승전 승자는 현재 20대 나이의 선수로는 유일하게 메이저 챔피언 경력을 갖게 된다.

남자 단식 결승은 한국시간으로 14일 오전 5시, 같은 장소에서 시작한다.

알렉산더 츠베레프 [AFP=연합뉴스]

먼저 열린 츠베레프와 카레뇨 부스타의 경기는 츠베레프의 대역전승으로 끝났다.

1세트 1-5, 2세트도 0-5까지 끌려가는 등 첫 두 세트를 힘없이 내준 츠베레프는 3세트부터 반격에 나섰다.

1, 2세트에 무려 36개를 쏟아냈던 실책이 3세트에 3개로 줄며 샷에 안정감을 찾은 츠베레프는 최고 시속 223㎞에 달하는 강서브를 앞세워 카레뇨 부스타를 공략했다.

3세트 게임스코어 2-1로 앞선 상황에서 상대 서브 게임을 가져와 경기 분위기를 바꾼 츠베레프는 4세트에서도 3-3 균형을 깨는 브레이크에 성공하며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넘겼다.

경기 초반 좋았던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한 카레뇨 부스타는 5세트 첫 서브 게임에서 포핸드 샷 실책을 3개나 범해 또 브레이크를 허용했다.

이날 서브 에이스 24개를 몰아친 츠베레프를 상대로 경기 중반 이후 기세가 꺾인 카레뇨 부스타가 5세트에서 서브 게임 하나를 만회하기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팀이 2, 3세트 모두 끌려가다가 뒤집기에 성공해 예상 밖의 3-0 완승을 거뒀다.

2세트 게임스코어 4-5에서 상대 서브 게임을 가져오며 타이브레이크 끝에 승리한 팀은 3세트에서도 게임스코어 2-5까지 끌려가던 상황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팀과 메드베데프 경기는 30차례 넘는 랠리가 세 번이나 나올 정도로 치열한 스트로크 대결이 펼쳐졌으나 3세트 게임스코어 4-5로 뒤진 팀이 상대 서브 게임에서 38차례의 랠리를 포인트로 연결하며 브레이크에 성공한 장면이 이 경기의 분수령이 됐다. (서울=연합뉴스)


  1. 프랑스오픈, 하루 관중 입장 허용 1만1500명→5000명

    [파리=AP/뉴시스] 프랑스오픈이 개최되는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 2018.06.10 오는 27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막하는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에 하루 5000명의 관중이 입장한다. 프랑스 테니스협회는 18일(한국시간) "경찰, 보건 당국과 협의한 결과 올...
    Date2020.09.18
    Read More
  2. 팀, US오픈 제패..'빅3' 아닌 선수로 4년 만에 메이저 우승

    '차세대 흙신'에서 올 코트의 최강자로..'코트의 신사' 팀 이달 말 프랑스오픈에서도 나달 견제할 강력한 대항마 잔디코트 경기력과 5세트 지구력 등은 보완점으로 지적 도미니크 팀 [AFP=연합뉴스] 도미니크 팀(27·오스트리아)이 남자...
    Date2020.09.14
    Read More
  3. '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 3승' 오사카, US오픈 우승 탈환

    ▲ 오사카 나오미 오사카 나오미(22)가 2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오사카는 13일(한국 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 13일째 여자 단식 결승에서 빅토리야 아자란카에게 2-1(1-6 6-3 6-3) 역전승을 거뒀다...
    Date2020.09.13
    Read More
  4. 팀 vs 츠베레프, US오픈 결승 격돌 '차세대 왕좌' 가리자

    도미니크 팀 [AFP=연합뉴스] 도미니크 팀(3위·오스트리아)과 알렉산더 츠베레프(7위·독일)가 올해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40만 2천달러) 남자 단식 결승에서 맞붙는다. 츠베레프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Date2020.09.12
    Read More
  5. 윌리엄스, US오픈 4강 진출..'6년 만에' 우승컵 탈환 나서나

    4강서 아자란카와 대결..메이저 최다우승 정조준 남자 단식서는 팀-메드베데프 4강 진출 세레나 윌리엄스. © AFP=뉴스1 세리나 윌리엄스(세계랭킹8위·미국)가 '엄마 대결'에서 승리하며 US오픈 4강에 진출했다. 남자부에서는 도미니크 팀(...
    Date2020.09.10
    Read More
  6. 오사카 나오미, US오픈 준결승 진출..男 즈베레프 4강 안착

    오사카 나오미. © AFP=뉴스1 오사카 나오미(세계랭킹 9위·일본)가 US오픈 테니스 여자 단식 4강에 진출했다. 오사카는 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8강전에서 미국의 셸비 로저스(93위)를 2...
    Date2020.09.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3 Next
/ 143
제목 없음

Copyright ⓒ since 2002   Korea Elementary Tennis Federation.   All rights reserved.

- 56047 - 전북 순창군 순창읍 장류로 180 (순창군복합체육회관)   Fax 050-4083-4339     경기문의 : 010-3893-4339    홈페이지문의 : 010-4304-2963(문자 요망)